설문조사
[2020 춘천지역 5대 뉴스] 2. 의암호 선박 전복 사고
상태바
[2020 춘천지역 5대 뉴스] 2. 의암호 선박 전복 사고
  • 윤왕근 기자
  • 댓글 0
  • 승인 2020.12.15 00: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한 해 춘천시민들은 크고 작은 각종 이슈에 울고 웃었다. 특히 연초부터 전국을 공포로 몰아넣은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춘천지역도 강타하며 정치, 사회, 경제 등 모든 일상을 집어삼켰다. 또 지난 늦여름 의암호에서 발생한 선박 전복사고로 든든하게 우리 곁을 지켜주던 경찰관, 새내기 공무원, 든든한 가장 등 지역사회의 파수꾼들을 떠나보내기도 했다. 20년 만에 분구로 치러진 총선으로 두 명의 국회의원이 탄생, 21대 국회에서 춘천지역 발전을 견인하는 양날개로 활동을 시작했다. 이에 본지는 다가오는 2021년 신축년(辛丑年)을 앞두고 다사다난 했던 올 한해 춘천지역 5대 뉴스를 조명해봤다. <편집자주>
 

지난 8월 6일 의암호 선박전복 사고가 있었던 춘천 의암호 신연교에 인공수초섬이 걸려있다. (사진=MS투데이 DB)
지난 8월 6일 의암호 선박전복 사고가 있었던 춘천 의암호 신연교에 인공수초섬이 걸려있다. (사진=MS투데이 DB)

코로나19 확산으로 여느 때보다 더 혹독한 여름이었던 지난 8월 6일 오전 11시30분쯤 춘천 서면 의암댐에서 경찰 순찰 선박이 와이어에 걸리면서 이를 구조하려던 민간 고무보트와 행정선 등 3척이 전복됐다는 사고 소식이 들려왔다.

사고는 이날 오전 11시 30분쯤 의암댐 상부 500m 지점에서 일어났다. 엿새째 이어진 폭우로 수초섬이 떠내려가자 경찰정이 출동해 고정하는 작업에 나섰다가 댐 보호를 위해 설치해 놓은 와이어에 걸려 뒷부분부터 침몰했다.

이에 민간 업체 직원 1명이 탄 고무보트와 시청 기간제 근로자 등이 탄 행정선 등 2척이 구조에 나섰으나 함께 전복됐다. 이들 선박들은 폭 13m의 댐 수문을 통해 하류로 휩쓸려 내려갔다.

경찰정에는 경찰관 1명 등 2명이 타고 있었고 민간 고무보트에는 1명, 행정선에는 시청 공무원과 기간제 근로자 등 5명이 타고 있었다. 당시 의암댐은 연이은 폭우로 같은 달 2일부터 수문을 열고 물을 방류하고 있어 구조작업은 더욱 어려움을 겪었다.

사고 이틀째인 지난 8월 7일 발견된 경찰정. (사진=MS투데이 DB)
사고 이틀째인 지난 8월 7일 발견된 경찰정. (사진=MS투데이 DB)

사고 이틀 만인 7일 오전 경찰관 이모(55) 경위 등 2명이 타고 있던 경찰정이 발견되기도 했다. 구조작업은 민·관·군·경 등 3만4000명 이상의 인력과 총 3500대 이상의 장비, 수색견과 음파탐지기까지 투입, 한달 넘게 이어지며 총 5명의 실종자 시신을 발견했지만 나머지 1명의 실종자를 발견하지 못하고 9월 중순 종료됐다.

사고 당시 아내의 출산으로 휴가를 보내던 중 춘천 의암호 선박 전복사고로 실종된 춘천시청의 이모(33) 주무관에 대한 사연이 알려지면서 안타까움이 더했고 이는 안타까움을 넘어 '수초섬 작업지시' 공방으로 번졌다.

이에 경찰은 당일 작업지시 여부와 관련 상황대처, 인공수초섬 설치관리 등을 파악하기 위해 춘천시청과 관련 업체 등에 대해 2차례 압수수색을 진행, CCTV와 차량 블랙박스, 통화내역, 수초섬 관리 매뉴얼 등 증거를 확보하기도 했다.

이에 강원지방경찰청 의암호 조난사고 수사전담팀은 지난달 20일 춘천시청 공무원 6명, 수초섬 업체 관계자 2명 등 8명을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로 불구속 기소의견 송치했다.
 

사고 이후 춘천시가 공개한 당시 CCTV.(사진=MS투데이 DB)
사고 이후 춘천시가 공개한 당시 CCTV.(사진=MS투데이 DB)

경찰은 부실한 인공수초섬 임시 계류조치와 안전조치 미흡, 악천후·댐 방류 등 위험 상황에서 무리한 부유물 제거작업과 인공수초섬 유실 방지작업, 책임자들의 적극적인 작업 중지 지시나 철수 명령이 없었던 점 등 업무상 과실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고 판단했다.

경찰이 수사결과를 발표하자 춘천시는 즉각 반발, "경찰 발표는 사건본질을 외면한 무리한 짜 맞추기"라고 주장했다. 전공노강원본부도 경찰 수사에 대해 '짜맞추기식 수사'라고 비판하고 나서기도 했다.

춘천시는 현재 해당 사고 희생자 가족에게 성금을 전달하고 지원 조례를 추진하는 등 예우를 표하고 있다.

[윤왕근 기자 wgjh6548@ms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매체정보

  • 강원도 춘천시 동면 춘천순환로 600
  • 대표전화 : 033-256-3300
  • 법인명 : 주식회사 엠에스투데이
  • 제호 : MS투데이
  • 등록번호 : 강원 아00262
  • 등록일 : 2019-11-12
  • 발행일 : 2019-10-17
  • 발행인 : 이진혁
  • 상임고문 : 신현상
  • 편집인 : 노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충식
  • Copyright © 2021 MS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서충식 033-256-3300·mstoday10@naver.com
  • 인터넷신문위원회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