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 문화누리카드 이용률 75.4%, 강원 하위권⋯국고 5억원 반납
상태바
춘천 문화누리카드 이용률 75.4%, 강원 하위권⋯국고 5억원 반납
  • 한승미 기자
  • 댓글 22
  • 승인 2023.01.22 00: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산 대비 이용률 도내 18개 시군 중 15위
이용률 75.4%로 목표 이용률 78% 못 미쳐
미이용 잔액 자동 환수⋯5억여원 국고 반납
시, 관광·공연·체험 프로그램 개발·홍보 계획

 

춘천시의 지난해 문화누리카드 이용률이 저조한 가운데 강원도 18개 시·군 중 하위권(15위)에 머물렀다. (사진=MS투데이 DB)
춘천시의 지난해 문화누리카드 이용률이 저조한 가운데 강원도 18개 시·군 중 하위권(15위)에 머물렀다. (사진=MS투데이 DB)

춘천시의 지난해 ‘문화누리카드’ 이용률이 강원도 18개 시·군 중 하위권에 머무르면서 사용처 확대 등 이용 활성화를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문화누리카드는 6세 이상의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와 차상위 계층 등 저소득 주민을 위한 문화생활 지원금이다. 1인당 연간 11만원을 지원하며, 사용하지 않은 잔여 금액은 자동 소멸한다. 

MS투데이가 최근 강원도의 문화누리카드 실적을 확인한 결과, 지난해 춘천시의 예산대비 이용률은 75.4%에 그쳤다.

이는 도내 18개 시·군 가운데 15위다. 강원도 평균(77.6%)을 밑도는 수치다. 지난 2021년 예산대비 이용률은 88.2%를 기록, 도내 18개 시군 중 12위를 차지했다. 1년 만에 12위에서 15위로 3단계 하락했다.

2022년 강원도에서 예산대비 이용률이 90%를 넘은 지역은 양구(91.3%)가 유일했다. 

 

강원도 18개 시·군의 2022년 문화누리카드 이용률. (그래픽=박지영 기자)
강원도 18개 시·군의 2022년 문화누리카드 이용률. (그래픽=박지영 기자)

춘천시는 지난해 문화누리카드 사업비 잔액 5억여원을 국고로 반납하게 됐다.

지난해 시의 문화누리카드 사업비는 20억5348만원으로 이 중 15억4902만원이 사용됐다. 올해 사업비는 20억5600만원으로, 1만8000여명에게 11만원씩  지급할 예정이다. 

시는 지난해 목표 이용률을 78%로 설정했지만, 이를 달성하지 못했다. 올해는 이용 활성화를 위해 목표 이용률을 90%로 설정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는 지역 문화누리카드 가맹점 간 연계 프로그램을 개발한다. 지역 여행사를 중심으로 관광·공연·문화체험 등 가맹점을 연계한 패키지 프로그램을 구상하고 있다. 또 춘천마임축제와 춘천막국수닭갈비축제 등 지역 행사와 연계한 소비창구도 마련할 방침이다.

이용 촉진을 위해 읍면동 봉사단, 복지관, 사회복지시설 등을 통해 참여를 독려하고, 인접 시·군 홍보로 다른 지역 이용자의 지역 내 유입과 관광 활성화 유도에 나선다. 

올해 문화누리카드 발급 기간은 내달 1일부터다.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와 문화누리카드 홈페이지 등에서 신청하면 된다. 기존 이용자로 카드 발급자격을 유지하고 있으면 자동 재충전된다. 

[한승미 기자 singme@mstoday.co.kr]

[확인=윤수용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유*순 2023-01-26 09:13:00
감사합니다
좋은정보감사합니다

이*숙 2023-01-26 08:44:54
사용할만곳을 잘못찾는건 아닐가요

김*영 2023-01-26 08:39:43
맞아요. 좋은제도이나 이런게 있는줄도 몰랐네요. 홍보좀 했으면 합니다.

이*경 2023-01-25 16:17:37
쓸곳을 잘 몰라서 못쓰는것 같아요

서*석 2023-01-25 12:02:15
좋은정보에 감사합니다

하단영역

매체정보

  • 강원도 춘천시 동면 춘천순환로 600
  • 대표전화 : 033-256-3300
  • 법인명 : 주식회사 엠에스투데이
  • 제호 : MS투데이
  • 등록번호 : 강원 아00262
  • 등록일 : 2019-11-12
  • 발행일 : 2019-10-17
  • 발행인 : 이진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용
  • Copyright © 2023 MS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박준용 033-256-3300·mstoday10@naver.com
  • 인터넷신문위원회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