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 APT분양권 프리미엄 치솟는데…오피스텔 ‘마이너스P’
상태바
춘천 APT분양권 프리미엄 치솟는데…오피스텔 ‘마이너스P’
  • 배상철 기자
  • 댓글 0
  • 승인 2021.01.08 00: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춘천역코아루웰라움타워 조감도.
남춘천역코아루웰라움타워 조감도.

춘천 아파트 분양권 프리미엄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지만 오피스텔 인기는 시들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 오피스텔 분양권이 높은 경쟁률을 기록하면서 뜨거운 열기를 보이는 것과도 대조적인 모양새다.

⬛분양가보다도 낮은 가격에 거래 

8일 네이버 부동산에 따르면 다음 달부터 입주를 시작하는 춘천 오피스텔 ‘남춘천역코아루웰라움타워’는 분양가보다 최대 300만원 낮은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전용면적 21.37㎡(6.46평)인 중층은 분양가 1억1410만원이지만 이보다 300만원 낮은 1억1110만원에 매물이 나와 있다. 전용면적 49.91㎡(15.09평)인 고층도 분양가는 2억4890만원이지만 200만원 싼 2억4690만원에 올라왔다.

이외에도 매물로 나온 해당 오피스텔 분양권 대부분은 분양가와 같거나 낮은 선에서 가격이 형성됐다. 춘천 아파트 분양권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으면서 프리미엄이 2억원을 넘어선 상황을 고려하면 대조적이다.

전용면적84.95㎡(34평)인 온의동 센트럴타워푸르지오의 경우 분양가가 3억7920만원이지만 프리미엄만 2억5000만원에 달해 6억2920만원을 줘야 살 수 있다. 약사동에 들어서는 롯데캐슬위너클래스도 프리미엄만 1억원을 넘나든다. 

⬛“실거주 수요 부족, 투자 유인 없어”

춘천 오피스텔 분양권이 외면받는 현상은 수도권과 비교해도 이례적이다. 오는 2023년 1월 입주 예정인 전용면적 29㎡(8.77평)인 ‘청량리역 해링턴 플레이스’는 프리미엄이 8000만원 붙은 3억1000만원에 매물이 올라왔다.

경기 수원시 영통구 ‘광교 더샵 레이크시티(2022년 3월 입주 예정)’ 전용면적 21㎡(6.35평) 분양권도 700만원의 웃돈을 내야한다.

춘천에서 오피스텔이 인기를 끌지 못하는 이유에 대해 한 부동산 관계자는 “춘천 신축 아파트 가격은 계속해서 오름세를 기록하고 있지만 오피스텔 가격은 제자리걸음”이라며 “수도권과 달리 실거주 수요도 낮은 데다 투자 측면에서도 매수할 요인이 적다”고 말했다.

실제로 ‘춘천근화엘타워1차’ 40㎡(12평)은 입주 당시인 2018년 3월 9000만원에 거래됐지만 지난해 11월에는 8000만원까지 떨어졌다. 온의동 ‘강남하이엔드’ 44㎡(13평)도 2017년 12월 1억657만원에 거래된 후 3년간 가격이 오르지 않고 있다.

또 다른 부동산 관계자는 “수도권의 경우 규제지역 확대로 아파트 매수 진입장벽이 높아진 데 따른 반사이익을 보고 있는 것으로 본다”면서 “비규제지역인 춘천은 해당하지 않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배상철 기자 bsc@ms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