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대 vs 훈육’ 강원 모 고교 얼차려 논란, 춘천시민 의견은?
상태바
‘학대 vs 훈육’ 강원 모 고교 얼차려 논란, 춘천시민 의견은?
  • 이현지 기자
  • 댓글 10
  • 승인 2022.11.16 10: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 한 고교, 급식봉사 소홀히 했다고
교사가 학생들 30명 단체로 얼차려 시켜
누리꾼들 사이에서 교사 행동 갑론을박
강원 S 고교 학생 30여명이 교사에게 얼차려 받는 것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왔다. (사진=연합뉴스)
강원 S 고교 학생 30여명이 교사에게 얼차려 받는 것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왔다. (사진=연합뉴스)

강원지역 한 고등학교에서 교사가 학생들에게 '얼차려'를 시키는 사진이 올라와 네티즌 사이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사진을 찍어 올린 학생은 군대식 문화를 비판하고 있지만, 기성세대 사이에서는 학교에서 훈육을 위해 할 수 있는 일 아니냐는 반론도 만만치않다.

교육당국에 따르면 지난 7일 S 고교에 재학 중인 급식당번 학생 30여명은 학교 본관 앞에서 많은 학생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교사로부터 소위 ‘엎드려뻗쳐’로 불리는 얼차려를 받았다. 학생들이 급식 봉사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이유였다.  

이를 본 학생들은 학교 커뮤니티 등에 현장 사진을 올리며 교사의 행동을 ‘똥군기’라고 비판했다. 일부 학생은 강원도교육청 국민신문고에 얼차려를 고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8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얼차려 비판글. (사진=연합뉴스) 
8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얼차려 비판글. (사진=연합뉴스) 

체벌시간에 대한 학생들과 학교의 입장은 사뭇 다르다. 학생들은 체벌이 10분 정도 이루어졌다고 주장하지만, 학교 측은 이 교사가 약 1분간 엎드려뻗쳐를 시킨 뒤 일어나도록 했다고 말했다. 학교 관계자는 “교사가 아이들을 훈화하는 과정에서 잠시 얼차려가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시간이 1분 내외로 짧았고, 나쁜 의도로 그런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교사의 행동을 두고 누리꾼들 사이에선 과도한 군기 잡기라는 입장과 이 정도는 용인할 수 있다는 주장이 대립하고 있다. 일부 누리꾼들은 ‘선생님들 마음은 이해가지만 그래도 안 되는 건 안 되는 겁니다.’ ‘저런 처벌은 시대에 뒤떨어진 거 맞고 쓸데없는 짓이다.’ 똥군기 맞는 거 같은데?’ ‘잘못했으면 벌점 같은 불이익을 주는 게 맞지 신체적인 체벌은 안 했으면 좋겠다’ 등 얼차려에 대해 비판적인 반응을 보였다.

반면 ‘고작 엎드려뻗쳐 시켰다고 아동학대?’ ‘그냥 업고 키워라. 애들 미래가 심히 걱정스럽다.’ ‘정당한 체벌은 용인돼야 한다.’ ‘요즘 학교는 얼차려도 안되는거야? 이게 무슨 논란거리임?’ 등 교사의 체벌을 옹호하는 댓글들도 많다. 특히 학창시절 이보다 훨씬 훈육을 경험하며 자랐던 기성세대는 체벌이 논란이 되는 학교 문화 자체가 낯설다는 의견이다. 

학교 측은 이번 일을 아동학대(아동복지법) 혐의로 지난 11일 신고한 상태다. 강원도교육청은 “좋은 취지라도 얼차려가 일어나선 안 되며, 아동복지법도 정서적·신체적 학대를 금지하고 있다”며 “조사가 진행되고 있어 결과가 나오면 규정에 맞게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현지 기자 hy0907_@mstoday.co.kr]

[확인=한상혁 데스크]

이현지 기자
이현지 기자 쉽고 유익한 기사로 다가가겠습니다.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호 2022-11-21 01:55:23
학교나 군대나 너무 반대로 가고 있어요.

심*경 2022-11-19 17:55:38
자식 셋을키우지만 옛날 선생님 훈육 그때가 좋았네요...저게 확대...ㅉ

이*숙 2022-11-18 13:22:12
학대라고 생각되시는
분들은...
홈스쿨하시는게
답 입니다.

김*송 2022-11-17 09:05:18
저건 학대가 아니라고 생각해요ㅠ 교권이 너무 떨어짐...

최*훈 2022-11-17 08:04:45
음 저게 학대라고?

하단영역

매체정보

  • 강원도 춘천시 동면 춘천순환로 600
  • 대표전화 : 033-256-3300
  • 법인명 : 주식회사 엠에스투데이
  • 제호 : MS투데이
  • 등록번호 : 강원 아00262
  • 등록일 : 2019-11-12
  • 발행일 : 2019-10-17
  • 발행인 : 이진혁
  • 편집인 : 노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용
  • Copyright © 2022 MS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박준용 033-256-3300·mstoday10@naver.com
  • 인터넷신문위원회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