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 방치 폐자전거 다시 달린다⋯아파트 방치 자전거 해결 과제
상태바
장기 방치 폐자전거 다시 달린다⋯아파트 방치 자전거 해결 과제
  • 윤수용 국장
  • 댓글 0
  • 승인 2022.06.07 00: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춘천 공공기관 방치 자전거 95대 다시 “따르릉”
시, 12개 학교에 방치 자전거 95대 수리 후 기증
2013년~2021년, 재생 자전거 1343대 90곳 전달
아파트 내 방치 자전거, 법령 부재 등 해결 과제

춘천 거리 곳곳에 방치된 자전거가 새 생명을 얻어 다시 주인을 찾고 있다.

춘천시는 8일부터 10일까지 95대의 재생 자전거를 지역 내 각급 학교 12곳에 전달한다고 밝혔다.

거리에 무단으로 버려진 자전거는 계고안내문 부착 이후 10일 이상 동일 장소에 방치되면, 자전거재생센터가 수거한다.

수거 후 14일 이상의 강제처분 공고를 거쳐 사용이 가능한 자전거는 수리 후 재생 자전거로 탄생한다.

시는 이 같은 방식으로 지난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재생 자전거 1343대를 지역 학교 등 90개 기관에 기증했다.

재생 자전거 기증은 공공장소에 방치된 자전거를 수거해 도시미관을 개선하고, 이를 재활용해 자전거 이용 활성화를 돕는 프로그램이다.

 

춘천 대부분의 자전거 보관소에서는 제 기능을 잃고 일부분만 남아 방치된 자전거를 발견할 수 있다. (사진=MS투데이 DB)
춘천 대부분의 자전거 보관소에서는 제 기능을 잃고 일부분만 남아 방치된 자전거를 발견할 수 있다. (사진=MS투데이 DB)

그러나 지역 내 아파트마다 장기방치된 자전거는 관련 법령의 부재를 이유로 재생 자전거 프로그램의 사각지대에 방치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아파트 단지마다 장기 방치된 자전거들은 보관장소를 부족하게 하고 아파트 미관도 해치는 등 골칫거리로 전락한지 오래다. 

또 아파트 지하 주차장과 화단 등에 방치된 자전거는 안전사고도 위협하고 있다.

최근 본지의 취재 결과, 다수의 아파트가 장기 방치 자전거들에 대한 임의처분을 논의했지만, 입주민 마찰과 폐기물 처리에 따른 추가 비용 발생 등으로 결론을 내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시도 도로와 공공장소에 장기방치된 자전거는 수거 후 자전거 재생센터에서 수리 후 기부하고 있지만, 아파트 내 방치된 자전거는 사유재산 등의 문제로 해결을 못 하고 있다.

이 같은 이유로 ‘자전거 등록제’ 의무화 방안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앞서 2009년부터 일부 지자체들은 자전거 도난방지와 방치 자전거의 효율적 관리 등을 위해 ‘자전거 등록제’를 속속 도입했다.

하지만 ‘자전거 등록제’는 각 지자체가 자율적으로 시행하는 제도인 만큼 현재 시행 중인 곳은 손에 꼽을 만큼 적다.

시 관계자는 “방치된 자전거 기증을 통해 자원 재활용 및 자전거 이용 활성화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방치 자전거는 통행을 방해하고 도시 미관을 저해하는 등 시민 불편을 일으키는 만큼 공공장소에 자전거를 버려두지 않도록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윤수용 기자 ysy@ms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매체정보

  • 강원도 춘천시 동면 춘천순환로 600
  • 대표전화 : 033-256-3300
  • 법인명 : 주식회사 엠에스투데이
  • 제호 : MS투데이
  • 등록번호 : 강원 아00262
  • 등록일 : 2019-11-12
  • 발행일 : 2019-10-17
  • 발행인 : 이진혁
  • 편집인 : 노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용
  • Copyright © 2022 MS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서충식 033-256-3300·mstoday10@naver.com
  • 인터넷신문위원회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