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 ‘부부 작가’ 탄생··· 남궁순금씨 신춘문예 당선
상태바
춘천 ‘부부 작가’ 탄생··· 남궁순금씨 신춘문예 당선
  • 조아서 기자
  • 댓글 0
  • 승인 2022.01.02 00: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일보 소설 부문··· 61세 ‘늦깎이’ 등단
소설가이자 번역가 하창수씨가 부군
여성·시민운동 펼치면서 작가 꿈 키워
한국일보는 1일 남궁순금(왼쪽 두번째) 등 신춘문예 당선자를 발표했다. (사진=한국일보 누리집 갈무리)
한국일보는 1일 남궁순금(왼쪽 두번째) 등 신춘문예 당선자를 발표했다. (사진=한국일보 누리집 갈무리)

2022년 1월 1일 춘천에 새로운 소설가 부부가 탄생했다.

춘천 하창수(62) 작가의 부인이자 춘천여성민우회 전 대표인 남궁순금(61) 작가가 소설 ‘바둑 두는 여자’로 2022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소설 부문에 당선됐다.

올해 한국일보 신춘문예에는 시 부문 682명, 소설 부문 605명, 동시 부문 234명, 동화 부문 213명, 희곡 부문 78명이 응시해 모두 1812개 응모작이 심사를 거쳤다.

남궁순금 작가는 이 중 소설 부문에 당선되면서 환갑 지난 나이에 등단의 영예를 거머쥐었다.

남궁순금 작가는 춘천 출신으로 춘천여고, 서울예술전문대 문예창작과를 졸업했다. 춘천여성민우회 초대 상임대표와 강원여성연대 상임대표를 역임했으며 현재는 이재명 민주당 후보를 지지하는 강원민주평화광장 공동대표를 맡고 있다.

이순원 김유정문학촌 촌장은 “남궁순금 작가의 등단은 춘천에 새로운 부부 소설가가 탄생한 지역 문단의 경사”라며 “지금보다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작가”라고 축하했다. 이어 “그는 대학생 때부터 등단하라고 권유받을 정도로 두각을 나타내던 인재였다”며 “오랜 방송 작가 활동에서도 뛰어난 글솜씨를 인정받았다”고 말했다.

춘천 문단에는 부부 문인 몇 쌍이 있다. 춘천 출신 박형서 작가와 강릉 출신 김미월 작가는 2014년 부부의 연을 맺어 부부 소설가로 활동하고 있다. 2020년 나란히 시인으로 등단한 송광호 강원수필문학회 사무국장과 신정희 시인 겸 민화작가 부부도 있다.

부부 문인의 이점(?)에 대해 박형서 작가는 “머리 쥐어뜯는 시늉을 안 해도 (부인이)창작의 스트레스를 알아줘 편하다”고 말했다. 부인 김미월 작가도 “발상이나 표현에 대해 서로 조언을 구할 수 있어 유용하다”고 강조했다.

[조아서 기자 chocchoc@ms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매체정보

  • 강원도 춘천시 동면 춘천순환로 600
  • 대표전화 : 033-256-3300
  • 법인명 : 주식회사 엠에스투데이
  • 제호 : MS투데이
  • 등록번호 : 강원 아00262
  • 등록일 : 2019-11-12
  • 발행일 : 2019-10-17
  • 발행인 : 이진혁
  • 편집인 : 노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충식
  • Copyright © 2022 MS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서충식 033-256-3300·mstoday10@naver.com
  • 인터넷신문위원회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