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문조사
“1인당 3000만원” 강원대, 서울대보다 학생에 돈 덜썼다
상태바
“1인당 3000만원” 강원대, 서울대보다 학생에 돈 덜썼다
  • 조아서 기자
  • 댓글 0
  • 승인 2021.05.14 00: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거점 국립대 취지 무색
지역간 교육격차 확대 ‘우려’
장학금마저 줄어…양극화↑
(그래픽=박지영 기자)
(그래픽=박지영 기자)

강원대가 학생 한 명에게 연간 투자하는 교육비가 서울대의 3분의 1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낮은 등록금으로 양질의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지역거점 국립대학의 취지를 무색하게 하는 것은 물론 수도권과 지역 간의 고등 교육격차를 확대하는 결과를 낳을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MS투데이가 대학알리미와 대학교육연구소 등의 통계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2019년 기준 강원대 학생 1인당 교육비는 1641만원으로 전국 10개 지역거점 국립대학 중 뒤에서 두 번째로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1인당 교육비가 가장 높은 대학은 서울대(4827만원)로, 강원대의 3배에 달했다. 이어 부산대(1920만원), 전북대(1779만원), 충남대(1766만원) 순이었다. 1632만원을 지출한 경상대가 유일하게 강원대보다 낮아 꼴찌를 기록했다.

서울대를 제외한 지역거점 국립대의 학생 1인당 교육비는 2000만원이 채 안 되는 수준으로, 교육의 수도권 쏠림 현상을 국립대학마저 부추기고 있는 셈이다.

학생 1인당 교육비는 대학에서 지출한 총교육비를 재학생 수로 나눠 구한다. 이 수치가 높을수록 대학이 학생에게 투자하는 금액도 커 교육의 질을 가늠하는 지표로 사용된다. 장기적으로는 대학의 발전 가능성을 판단할 수 있다.

사실 전국 거점 국립대학교 중 서울대를 제외하면 1인당 평균 교육비가 2000만원이 넘는 대학은 전무하지만 강원대는 재학생 규모가 2만2000여명대로 비슷한 충남대와 비교하면 총 교육비가 약 343억원 정도 뒤떨어진다. 지역거점 국립대 중에서도 규모에 비해 교육재정이 빈약한 것이다.

 

(사진=셔터스톡)
(사진=셔터스톡)

국립대는 정부와 지방 자치단체로부터 얻는 세입이 평균 52.3%를 차지하는 만큼 정부의 지원사업 유치는 재정 압박에서 벗어날 수 있는 탈출구다. 하지만 강원대는 사업 유치에서 부진한 성적으로 보였다.

대학교육연구소에서 분석한 정부 재정지원사업 지원금을 살펴보면 2019년 기준 강원대 ‘학생 1인당 정부재정지원액(국립대 경상비지원, 학자금 지원 제외)’은 10개교 중 최저 수준인 358만원을 기록했다. 가장 높은 서울대(1340만원)와 가장 낮은 강원대를 제외한 8개교는 모두 400만~500만원 수준으로 협소한 차이를 보였다.

임은희 대학교육원구소 연구원은 “사업에 선정되는 대학이 수도권과 일부 대규모 대학에 편중돼 빈익빈 부익부 현상이 심각하다. 또 취업률, 충원율 등 단편적인 지표로만 대학을 평가하는 것도 대학이 추구하는 방향성을 흐리는 구조적인 문제다”면서도 “동일한 기준으로 평가하는 상황에서 대학이 학생에 대한 투자 자금을 마련하지 못하고 일부 예산마저 학교 시설설비에만 사용하는 등 교육 여건 개선을 위해 노력하지 않는 점은 비판을 피할 수 없는 부분이다”고 말했다.

교육복지의 지표인 장학금 지원에서도 차이를 보인다. 2019년 재학생 1인당 장학금 수혜 현황을 살펴보면 강원대는 2017년 266만원에서 2019년 253만원으로 2년만에 13만원(7.7%) 감소했다. 전국 평균(329만원)은 물론 국·공립 평균(279만원)에도 미치지 못했다. 반면 서울대는 312만원에서 319만원으로 7만원(2.2%) 소폭 상승했다.

김효은 대학교육연구소 연구원은 “학생 1인당 교육비가 일정 수준에 미치지 못하는 것은 재학생의 교육 여건이 나빠질 수 있다는 점에서 우려스럽다. 학생에 대한 재투자는 장기적으로 학생 만족도, 취업률 등에 영향을 끼치고 대학 경쟁력을 결정짓는 중요한 요소”라며 “학생들의 학습권이 훼손되지 않도록 국가의 재정 지원과 대학별 자구 노력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아서 기자 chocchoc@ms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매체정보

  • 강원도 춘천시 동면 춘천순환로 600
  • 대표전화 : 033-256-3300
  • 법인명 : 주식회사 엠에스투데이
  • 제호 : MS투데이
  • 등록번호 : 강원 아00262
  • 등록일 : 2019-11-12
  • 발행일 : 2019-10-17
  • 발행인 : 이진혁
  • 상임고문 : 신현상
  • 편집인 : 노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충식
  • Copyright © 2021 MS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서충식 033-256-3300·mstoday10@naver.com
  • 인터넷신문위원회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