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삼촌 누군지 알아?” 춘천서 술 취해 행패부린 20대
상태바
“우리 삼촌 누군지 알아?” 춘천서 술 취해 행패부린 20대
  • 배상철 기자
  • 댓글 5
  • 승인 2021.04.13 00: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동한 경찰관 폭행, 공무집행방해로 기소
1심 재판부 “책임크다” 벌금 500만원 선고
(그래픽=연합뉴스)
(그래픽=연합뉴스)

춘천의 한 식당 앞에서 술에 취해 행패를 부리고 출동한 경찰관을 폭행한 20대 남성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춘천지법 형사1단독 정문식 부장판사는 공무집행방해로 재판에 넘겨진 A(22)씨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1월 12일 오후 11시30분쯤 춘천의 한 식당 앞에서 ‘술에 취한 사람이 휴대폰을 잃어버렸다고 행패를 부린다’는 내용의 112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의 얼굴을 주먹으로 때렸다.

해당 경찰관은 인적사항을 확인하려고 A씨에게 다가갔다가 봉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에서 A씨는 경찰관에게 “우리 삼촌이 누군지 알아?”라고 소리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문식 부장판사는 “이 사건 범행은 제복을 입고 있는 경찰관을 상대로 한 것이고 폭행의 정도가 심하다”면서 “피해를 당한 경찰관에게 용서받았다는 자료를 찾을 수도 없다. A씨의 책임이 매우 크다고 할 수 있다”고 판시했다.

이어 “다만 A씨가 범행을 인정하고 있는 점, 공판 중 피해자인 경찰관에게 200만원을 공탁하며 진지한 반성을 하고 있는 점, 범행 무렵 A씨의 나이가 21세로 사회생활을 시작하려 할 때인데 법원에서 처벌받은 전력이 없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배상철 기자 bsc@ms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 2021-04-17 07:08:04
화이팅 목 자르자.

이** 2021-04-13 14:37:48
빙다리

정** 2021-04-13 10:23:16
그래서 삼촌이 뉘신지요

장** 2021-04-13 09:33:59
개같은 이런새끼들은 연좌제로 부모까지 묻어야함

김** 2021-04-13 09:15:20
벌금 천만원 나온는데 조금나왔네

하단영역

매체정보

  • 강원도 춘천시 동면 춘천순환로 600
  • 대표전화 : 033-256-3300
  • 법인명 : 주식회사 엠에스투데이
  • 제호 : MS투데이
  • 등록번호 : 강원 아00262
  • 등록일 : 2019-11-12
  • 발행일 : 2019-10-17
  • 발행인 : 이진혁
  • 편집인 : 김기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충식
  • Copyright © 2021 MS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서충식 033-256-3300·mstoday10@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