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세 200만~300만원은 내렸죠"…춘천 임대업자 울상
상태바
"월세 200만~300만원은 내렸죠"…춘천 임대업자 울상
  • 김대영 기자
  • 댓글 1
  • 승인 2021.02.26 00: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동 일대 곳곳에 임대 안내문 붙어
빈 점포 속출 여파 임대가격 지수 지속 하락
춘천 명동 상가 곳곳엔 '임대'를 찾는 팻말이 걸려 있었다. (사진=박지영 기자)
춘천 명동 상가 곳곳에 '임대'를 알리는 안내문이 걸려 있다. (사진=박지영 기자)

“임대업자들도 많이 힘들어하죠. 이 주변 임대료만 해도 평균적으로 200만~300만원 정도는 낮아졌으니까요.”

26일 춘천 명동에 임대 매물로 나온 상가의 중개 업무를 맡은 A(30)씨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부동산시장 변화 등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날 본지가 찾은 명동거리는 춘천 최대 상권이라는 명성과 거리가 멀었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며 거리를 활보하는 사람은 눈에 띄게 줄었고 문을 닫는 빈 점포가 속출하며 상가 곳곳에서 '임대' 안내문을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그래픽=박지영 기자)
(그래픽=박지영 기자)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2020년 4분기 춘천 명동 등에 밀집한 중·대형 상가의 공실률은 3.5%로 전년 동기(1.4%)보다 2배 이상 증가했다. 공실이 큰 폭으로 늘어남에 따라 시장 임대료 변동을 나타내는 임대가격지수도 떨어졌다. 임대가격지수는 지난해 내내 하락을 거듭하더니 4분기에는 98.65%를 기록했다.

직접 눈으로 확인한 명동 일대 임대시장의 상황도 통계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 코로나19가 전국을 강타하기 전 명동 일대 중·대형 상가의 경우 99제곱미터(약 30평) 기준으로 월 임대료가 1000만~1200만원이었다. 춘천 내 다른 지역에 비해 임대료가 다소 높지만 상권의 특수성 때문에 임차인들 사이에서 인기가 높았다. 

그러나 경기침체가 본격화되며 상황이 완전히 달라졌다. 현재 명동에서 월 임대료 800만~1000만원 수준의 매물은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임차인이 어려움을 호소하자 몇몇 임대 사업자들은 몇 달간 월세를 인하해 받거나 권리금을 면제해주는 임대인도 등장했다. 

이성길 한국공인중개사협회 춘천지회장은 “임대업자들이 각자 처한 상황에 따라 다르겠지만 전반적으로 임대료를 내리는 추세를 유지하고 있는 게 사실”이라며 “공실률이 높은 상가의 경우 아예 매매 매물로 나오는 경우도 꽤 있다”고 말했다.

[김대영 기자 kimgiza@ms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조** 2021-02-27 10:38:58
서울도 이정도론 안받는데 하핫.. 춘천에서 어마어마하네요.. 꿈도 못꾸겠어요

하단영역

매체정보

  • 강원도 춘천시 동면 춘천순환로 600
  • 대표전화 : 033-256-3300
  • 법인명 : 주식회사 엠에스투데이
  • 제호 : MS투데이
  • 등록번호 : 강원 아00262
  • 등록일 : 2019-11-12
  • 발행일 : 2019-10-17
  • 발행인 : 이진혁
  • 편집인 : 김기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충식
  • Copyright © 2021 MS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서충식 033-256-3300·mstoday10@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