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 4명, '춘천 수열에너지' 인근 토지 소유
상태바
공무원 4명, '춘천 수열에너지' 인근 토지 소유
  • 김대영 기자
  • 댓글 3
  • 승인 2021.04.19 16: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현직 공무원 85명 투기 의심 지역 토지 소유
어승담 감사위원장 "4월 안에 조사 마친다"
19일 강원도청에서 어승담 강원도 감사위원장이 '공직자 부동산 투기 의혹' 관련 1차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사진=김대영 기자)
어승담 강원도 감사위원장이 19일 강원도청에서 '공직자 부동산 투기 의혹' 관련 1차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사진=김대영 기자)

강원도가 공무원 부동산 투기 의혹을 조사한 결과, 공무원 4명이 춘천 수열에너지지구 인근 토지를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19일 강원도감사위원회(이하 감사위)에 따르면 역세권 등 개발이 예정된 도내 7개 시군을 대상으로 공무원 부동산 투기 의혹을 1차 조사한 결과, 춘천 수열에너지 지구 인근 토지를 소유한 공무원은 4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공무원 4명은 춘천 수열에너지 지구 1km 이내의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으며 모두 2016년 이후 해당 토지를 취득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들은 증여나 상속이 아닌 직접 땅을 매입하는 방식으로 토지를 소유해온 것으로 밝혀졌다. 하지만 도감사위는 이들 공무원 4명이 강원도 소속 공무원인지 춘천시 소속 공무원인지 공개하지 않았다. 

춘천 수열에너지 사업은 2014년 네이버와 한국수자원공사가 업무협약을 체결하며 처음으로 사업이 외부에 공개됐으며 소양강댐을 관리하는 한국수자원공사가 2016년 강원대에서 수열에너지 활성화 방안 대토론회를 개최하면서 구체화됐다. 

특히 제19대 대선을 앞둔 2017년 강원도가 도의 미래를 견인할 주요 정책과제로 '수열에너지 활용 데이터센터 단지 조성사업'을 내놓았고 강원도는 같은해 수열에너지 융복합사업 전담팀을 구성하는 등 사업을 본격화했다. 또 강원도는 같은해 10월 춘천 수열에너지 융·복합 클러스터 조성사업 개발 예정지(1㎢)에 대해 토지거래계약 허가구역으로 신규 지정했다.

어승담 도감사위원장은 "이달 내에 해당 지역 토지소유 공직자가 내부 정보를 이용했는지를 조사한 뒤 의심이 되는 사례들을 모아 경찰에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라며 "이에 앞서 해당 공무원으로부터 토지 취득 동기 등에 대해 추가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투기를 하기 위해선 사업이 이뤄지는 지역의 구체적인 형태를 어느 정도 머릿속에 그릴 수 있어야 한다"며 "실무를 맡는 부서가 아니고선 투기에 나서기 쉽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춘천지역 조사 대상은 도내 총 2만935필지 가운데 1643필지며 수열에너지 지구, 춘천·속초간 동서고속화철도가 건설되는 부지를 중심으로 조사가 이뤄졌다. △속초(4335필지) △양구(3772필지) △인제(3559필지) △고성(3263필지) △화천(2887필지) △양양(1476필지) 등 투기의심 지역에서도 조사가 진행됐다.

[김대영 기자 kimgiza@ms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조** 2021-04-25 11:22:52
이놈들 파면이 답이다

이** 2021-04-22 00:58:45
저딴것들을 내저빠지게 번돈으로 새금처내고 월급처주고 사망신고하고 망노동이나하고살아야것다

현** 2021-04-20 16:11:58
파면시켜라

하단영역

매체정보

  • 강원도 춘천시 동면 춘천순환로 600
  • 대표전화 : 033-256-3300
  • 법인명 : 주식회사 엠에스투데이
  • 제호 : MS투데이
  • 등록번호 : 강원 아00262
  • 등록일 : 2019-11-12
  • 발행일 : 2019-10-17
  • 발행인 : 이진혁
  • 편집인 : 김기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충식
  • Copyright © 2021 MS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서충식 033-256-3300·mstoday10@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