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경제 활성화 위해 가장 필요한 것? “일자리 창출”
상태바
지역경제 활성화 위해 가장 필요한 것? “일자리 창출”
  • 박수현 기자
  • 댓글 0
  • 승인 2021.04.18 00: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춘천시민 53.5%,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에 ‘일자리 창출’ 응답
젊은 층 인구 2018년부터 지속 감소…청년 고용률↓
올해 목표 고용률 65.5%…민선7기 목표치보다 1% 낮아
춘천시 일자리박람회 안내판을 바라보는 구직자들. (사진=MS투데이 DB)
춘천시 일자리박람회 안내판을 바라보는 구직자들. (사진=MS투데이 DB)

춘천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한 정책 분야로 ‘일자리 창출’이 가장 시급하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반면 투자유치와 산업단지 조성 등 산업기반 관심도는 뒷전으로 밀린 것으로 나타났다. 

춘천시가 최근 발표한 ‘2020 춘천시 사회조사보고서’에 따르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방안을 묻는 문항에서 ‘일자리 창출’이 53.5%로 월등히 높게 나타났으며 이어 ‘투자 유치’ 16.1%, ‘산업단지 조성’ 10.4% 순으로 이어졌다.

일자리 창출에 대한 응답률은 강원도 평균인 48.6% 대비 4.9% 높은 수준으로, 2018년보다는 0.1%p 높았다. 성별로는 여자(58.3%)가 남자(48.5%)보다 약 10% 이상 높게 응답했으며 연령별로는 19세(72.8%)와 60~69세 미만(59.2%)이 제일 높았다.

 

(그래픽=박수현 기자)
(그래픽=박수현 기자)

일자리 창출에 대한 춘천시민들의 관심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인근 수도권 지역에 비해 일자리 환경이 열악한 지역 특성상 교육수준 등에 대한 욕구가 상대적으로 높은 젊은 층의 외지 유출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행정안전부의 주민등록통계에 따르면 지역내 대학 밀집 영향을 받는 20~29세 인구는 2018년 3만6418명에서 지난해 3만7345명으로 소폭 증가했으나 같은 기간 10~19세는 3만226명에서 2만6937명으로 –10.9%, 30~49세는 8만1154명에서 7만6730명으로 –5.5% 감소율을 보였다.

지역사회 내 젊은 층의 외지 유출을 막는 대표적인 대책은 ‘일자리 창출’이다. 조동훈 한림대학교 경제학 교수와 김민정 한국은행 강원본부 조사역은 공동연구 ‘강원도 청년층 인구의 유출과 정책과제’를 통해 청년들의 유출을 방지하는 주요 정책수단은 많은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이라고 진단한 바 있다.

그러나 춘천지역 취업자 수는 2018년 상반기 약 14만3400명에서 지난해 상반기 13만5600명 정도까지 떨어졌으며 같은기간 청년 고용률은 37.2%에서 33.5%로 –3.7%p 감소, 실업률은 2.7%에서 3.9%로 1.2%p 증가했다.

이에 시는 올해 지역 일자리 예산으로 1466억원을 투입하는 내용의 ‘2021년도 일자리 대책 세부계획’을 발표하는 등 일자리 창출 대책 마련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계획에 따르면 △직접 일자리 창출 △직업능력 개발훈련 △고용서비스 △고용장려금 △창업 지원 △일자리 인프라 구축 △민간기업 유치 등을 통해 일자리를 늘릴 방침이다.

다만, 이번 계획에서 고용률은 민선7기 일자리 종합계획의 목표치(66.4%)보다 1% 낮은 65.5%로 하향 조정됐다.

춘천시 사회적경제과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고용 한파가 이어지면서 지난해 고용률은 목표치에 비해 1% 감소했다”며 “취업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하는 희망 일자리 확대로 취업자 수와 상용근로자 수는 증가했으나 청년 고용률은 1.3%p 감소했다”고 전했다.

[박수현 기자 psh5578@ms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매체정보

  • 강원도 춘천시 동면 춘천순환로 600
  • 대표전화 : 033-256-3300
  • 법인명 : 주식회사 엠에스투데이
  • 제호 : MS투데이
  • 등록번호 : 강원 아00262
  • 등록일 : 2019-11-12
  • 발행일 : 2019-10-17
  • 발행인 : 이진혁
  • 편집인 : 김기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충식
  • Copyright © 2021 MS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서충식 033-256-3300·mstoday10@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