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달리 더 추운 ‘강원 사랑의 온도탑’⋯전국 꼴찌
상태바
유달리 더 추운 ‘강원 사랑의 온도탑’⋯전국 꼴찌
  • 서충식 기자
  • 댓글 3
  • 승인 2023.01.17 11: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기준 유일하게 80도 못 넘겨
법인 기부금 18억원 줄어든 영향
“지금 추세라면 100도 달성 힘들어”
사랑의열매 강원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희망2023나눔캠페인’. (사진=MS투데이 DB)
사랑의열매 강원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희망2023나눔캠페인’. (사진=MS투데이 DB)

강원지역 나눔 온정이 꽁꽁 얼어붙었다. 경기침체로 개인의 기부심리가 위축되고, 지난해 4월 발생한 대형산불에 많은 기업이 모금에 동참하면서 기부 여력이 없는 탓이다.

강원도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 진행하는 ‘희망2023나눔캠페인’ 모금이 15일 기준, 목표 83억6000만원 대비 64억3000만원 모이면서 사랑의 온도탑이 76.9도에 머물렀다. 전국 평균 사랑의 온도는 102.4도로 목표를 조기 달성했지만, 강원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80도를 넘기지 못 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모금된 78억4000만원과 비교하면 14억1000만원이 감소했다. 특히 55억7000만원에 달하던 법인 기부금은 올해 37억5000만원으로 감소하며 눈에 띄게 줄었다. 18개 시·군별로는 동해·양구·정선·태백·강릉을 제외하고서는 지난해보다 모금액이 저조한 상황이다.

사랑의 온도탑은 목표 모금액의 1%가 모일 때마다 1도씩 오르고, 목표액이 달성되면 100도가 된다. 1998년 캠페인을 시작한 이래 강원에서 100도를 달성하지 못한 해는 2018년과 2020년 두 차례뿐이다. 이번 강원 목표 모금액인 83억6000만원은 지난해 모금액(90억2700만원)과 지역 경제 상황 등을 고려해 책정했다. 17개 시·도 중 12번째로 많으며, 전국 평균 목표 모금액 114억5400만원과 비교하면 24억원가량 적다.

강원 사랑의열매 관계자는 “지난해 12월 1일에 시작된 연말연시 집중캠페인은 오는 31일 종료되는데, 현재 추세라면 100도 달성은 힘들 전망”이라고 말했다.

[서충식 기자 seo90@mstoday.co.kr]

[확인=한상혁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서*석 2023-01-19 09:38:43
유익한 정보에 감사합니다

김*솔 2023-01-19 01:00:21
ㅠ강원돈 뭐든 꼴지ㅠ

이* 2023-01-18 08:00:32
레고랜드를 시작으로 자금경색에 그만큼 금전흐름이 어려워진 듯 ㅠ

하단영역

매체정보

  • 강원도 춘천시 동면 춘천순환로 600
  • 대표전화 : 033-256-3300
  • 법인명 : 주식회사 엠에스투데이
  • 제호 : MS투데이
  • 등록번호 : 강원 아00262
  • 등록일 : 2019-11-12
  • 발행일 : 2019-10-17
  • 발행인 : 이진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용
  • Copyright © 2023 MS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박준용 033-256-3300·mstoday10@naver.com
  • 인터넷신문위원회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