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근, 신촌블루스와 25년만 재회 “블루스는 아픔을 기쁨으로 승화시키는 것”
상태바
이은근, 신촌블루스와 25년만 재회 “블루스는 아픔을 기쁨으로 승화시키는 것”
  • 한승미 기자
  • 댓글 3
  • 승인 2023.01.15 00: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촌블루스 객원멤버 출신 이은근 새 앨범
신촌블루스 엄인호, 프로듀서·기타·편곡 참여
타이틀곡 ‘내버려둬’와 리메이크곡 등 수록

 

마담로즈가 최근 새 앨범 ‘내버려둬’를 발매했다. (사진=마담로즈)
마담로즈가 최근 새 앨범 ‘내버려둬’를 발매했다. (사진=마담로즈)

한국을 대표하는 블루스 밴드 ‘신촌블루스’와 객원보컬로 활동했던 가수 이은근이 25년 만에 다시 만났다. 

춘천에서 활동하고 있는 가수 이은근이 최근 새 앨범 ‘내버려둬’를 발매했다. 신촌블루스 인기곡을 재편곡한 리메이크곡과 자작곡 등이 수록됐다.

앨범 제작에는 신촌블루스의 리더 엄인호가 함께했다. 엄인호는 프로듀싱과 편곡은 물론 기타 연주에도 참여했다.

 

신촌블루스의 리더 엄인호가 마담로즈 새 앨범 녹음을 위해 기타를 연주하고 있다. (사진=이은근)
신촌블루스의 리더 엄인호가 마담로즈 새 앨범 녹음을 위해 기타를 연주하고 있다. (사진=이은근)

이은근은 이번 앨범을 시작으로 마담로즈(Madamrose)라는 새로운 예명 활동을 시작한다.

앨범에는 ‘달빛 아래 춤을’, ‘내 맘속에 내리는 비는’, ‘내버려둬’ 등 총 3곡이 수록됐다. 재즈 감성을 더한 블루스 곡들로 호소력 짙은 목소리와 특유의 창법을 더했다.

'달빛 아래 춤을'은 엄인호의 솔로 1집(1991)에 수록됐던 곡이다. 엄인호가 고 김현식과 함께한 무명시절을 추억하기 위해 만든 곡이다. 서정적인 가사와 몽환적인 기타 연주가 특징이다.

신촌블루스의 4집 수록곡 '내 맘속에 내리는 비는'은 이별의 아픔에 대한 노래다. 피아노 선율과 하모니카 연주를 더한 새로운 편곡으로 선보인다. 마담로즈는 원작자로부터 이 노래를 부른 역대 보컬 가운데 최고라는 극찬을 받기도 했다.

 

마담로즈의 ‘내버려둬’ 앨범 커버 사진. (사진=마담로즈)
마담로즈의 ‘내버려둬’ 앨범 커버 사진. (사진=마담로즈)

타이틀곡 ‘내버려둬’는 마담로즈가 직접 작사, 작곡했다.

코로나19로 격리됐을 당시 느낀 단절과 고립의 경험을 곡으로 만들었다. 외롭지만 아픔과 슬픔은 결국 혼자 이겨내야 한다는 자기 생각을 그대로 녹여냈다.

마담로즈는 “아픔을 기쁨으로 승화시키는 것이 블루스”라며 “힘들 때는 위로도 고맙지만 혼자 깊이 생각할 자유도 필요하다는 생각으로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 연령대가 음악으로 함께 소통할 수 있길 바란다”며 “코로나19로 여전히 힘든 사람들이 많은데 자유를 대신하는 언어로 함께 공감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음원은 멜론, 지니뮤직 등 국내 주요 음원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승미 기자 singme@mstoday.co.kr]

[확인=윤수용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백*옥 2023-01-15 19:04:29
이분 공연 봤었는데 춘천에 계시더라구요
너무 멋졌어요

남*열 2023-01-15 09:56:45
신촌블루스 절은시절 많이들었는데
앨범 발매 축하드립니다

최*연 2023-01-15 09:06:01
언제적 신촌블루스? 아직 해체 안됐나?

하단영역

매체정보

  • 강원도 춘천시 동면 춘천순환로 600
  • 대표전화 : 033-256-3300
  • 법인명 : 주식회사 엠에스투데이
  • 제호 : MS투데이
  • 등록번호 : 강원 아00262
  • 등록일 : 2019-11-12
  • 발행일 : 2019-10-17
  • 발행인 : 이진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용
  • Copyright © 2023 MS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박준용 033-256-3300·mstoday10@naver.com
  • 인터넷신문위원회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