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지사 “강원도, 테슬라 기가팩토리 유치 나서겠다”
상태바
김진태 지사 “강원도, 테슬라 기가팩토리 유치 나서겠다”
  • 허찬영 기자
  • 댓글 7
  • 승인 2022.11.28 16: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 대통령, 일론 머스크 CEO와 화상 면담
테슬라 공장 국내 요청⋯머스크 ‘긍정적’
강원도, 타 지자체 대비 강점 앞장 유치전
“청정에너지 등 테슬라 설득할 강점 보유”
김진태 강원도지사가 28일 도청 기자실에서 열린 간담회를 통해 강원도에 테슬라 한국공장을 유치하겠다고 밝혔다. (사진=허찬영 기자)
김진태 강원도지사가 28일 도청 기자실에서 열린 간담회를 통해 강원도에 테슬라 한국공장을 유치하겠다고 밝혔다. (사진=허찬영 기자)

김진태 강원도지사가 '테슬라 한국공장'을 강원도에 유치하겠다고 선언했다.

김 지사는 28일 도청 기자실에서 열린 간담회를 통해 “테슬라 공장을 강원도에 유치하기 위해 나서겠다”고 밝혔다.

강원도가 이 같은 선언을 한 것은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3일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와의 화상 면담에서 테슬라 전기차 공장인 기가팩토리의 국내 건립을 요청하자 머스크가 “한국을 최우선 후보지의 한 곳으로 생각한다”고 언급했기 때문이다.

특히 강원도는 이전부터 테슬라 코리아 측과 투자 유치와 관련해 교감을 나눴던 만큼 유치 가능성을 크게 보고 있다.

김경호 테슬라 코리아 대표는 지난 7월 춘천에서 김 지사와 만나 전기차 전용 휴게소 건립, 충전스테이션 확충 등을 제시하며 직접 투자 의지를 내비쳤다. 또 강원도와 테슬라 코리아는 도내 11개 시·군 34곳에 테슬라 전용 급속충전기를 비롯한 공공 충전시설을 갖춘 충전스테이션을 구축하기로 합의했다.

강원도는 특별자치도와 청정에너지 등 타 지자체에는 없는 강점을 내세워 테슬라 기가팩토리 유치전에 본격적으로 나설 방침이다. 

김 지사는 “강원도가 테슬라 기가팩토리 유치를 위해 테슬라를 설득할 만한 강점이 있다고 생각한다. 우리의 강점을 무기로 본격적인 유치 활동을 할 생각”이라며 “강원도는 이미 몇 달 전부터 테슬라와 교감을 해왔기 때문에 다른 지자체보다 훨씬 앞서 있다고 본다”고 전망했다.

강원도 에너지과 관계자는 “테슬라가 탄소 중립과 RE100 등을 중시하는 기업인데 강원도의 풍력 에너지 등 청정에너지로 테슬라 공장에서 쓸 에너지를 100% 지원할 수 있는 여력을 갖추고 있다”며 “원주와 횡성을 중심으로 조성된 e-모빌리티 산업생태계가 잘 조성돼 있는 것도 다른 지자체와는 차별화된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허찬영 기자 hcy1113@mstoday.co.kr]

[확인=윤수용 데스크]

허찬영 기자
허찬영 기자 작은 목소리도 새겨듣겠습니다.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호 2022-12-09 01:01:19
여러사업 유치하느라 바쁘시네요.

이*철 2022-11-29 12:57:24
에휴 ᆢ제발 잠좀하시길 ᆢ타지사람들만나면 김도지사님을 뭐라하는지 아세요? 강원도 권성동의원과김진태도지사님을? 그냥 웃고말지요. 걍 내가 대신해 미안하다압니다.

민*옥 2022-11-29 10:16:04
도정 말고있는 진퇴씨, 능력있으면 해봐.
그리고, 진퇴씨, 충전소 설치되었다가 망폭 방치 폐물 된 사례도 있었음을 착한 시민이 알려주니 공안 풀어서 확인해봐.

김*기 2022-11-29 06:12:14
모든 사업을 우라지역에. 헤헤

홍*주 2022-11-29 00:39:03
ㅎㅎㅎ 한참 웃었네요.ㅎㅎㅎ

하단영역

매체정보

  • 강원도 춘천시 동면 춘천순환로 600
  • 대표전화 : 033-256-3300
  • 법인명 : 주식회사 엠에스투데이
  • 제호 : MS투데이
  • 등록번호 : 강원 아00262
  • 등록일 : 2019-11-12
  • 발행일 : 2019-10-17
  • 발행인 : 이진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용
  • Copyright © 2023 MS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박준용 033-256-3300·mstoday10@naver.com
  • 인터넷신문위원회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