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마스크 투혼’ 한국, 우루과이 상대로 0-0 무승부
상태바
‘손흥민 마스크 투혼’ 한국, 우루과이 상대로 0-0 무승부
  • 이현지 기자
  • 댓글 13
  • 승인 2022.11.25 00: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흥민 '안와 골절상' 이후 22일 만의 실전서 풀타임 소화
4년 전 독일전 이어 월드컵 본선 2경기 연속 무실점
28일 오후 10시 가나와 2차전, 3일 0시 포르투갈과 3차전
 25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후 대한민국 선수들이 경기를 마친 뒤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5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후 대한민국 선수들이 경기를 마친 뒤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2년 만의 월드컵 16강 진출을 노리는 한국 축구가 우루과이와 첫 경기에서 승패를 가리지 못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4일 오후(한국시간)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에서 우루과이와 0-0으로 비겼다.

춘천 출신 손흥민(토트넘)은 안와 골절상을 당해 수술을 받았음에도 안면 보호대까지 착용한 채 풀타임을 뛰는 투혼을 보였다. 여기에 우루과이의 슈팅이 두 차례 골대를 맞고 나가는 행운도 따랐다.

전반 43분 우루과이의 코너킥 상황에서 디에고 고딘(사르스필드)이 헤딩 슛을 시도했으나 골대를 맞았고, 후반 44분엔 페데리코 발베르데(레알 마드리드)의 오른발 중거리슛이 골대를 맞고 나왔다. 

벤투 감독이 언급한 대로 이번 경기에서 손흥민은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격했다. 황희찬이 부상 여파로 제외된 가운데, 오른쪽 측면엔 나상호가, 중앙엔 황의조가 배치됐다. 빠른 역습으로 우루과이의 측면을 흔들어 놓겠다는 의지다. 

이번 경기가 무승부로 끝나면서 우루과이와의 역대 전적은 1승 2무 6패가 됐다. FIFA 랭킹은 우리나라가 28위, 우루과이가 14위다. 한국은 원정 월드컵 16강 진출에 처음 성공한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 이후 12년 만에 또 한번 16강행을 노린다. 한국은 28일 오후 10시 가나, 12월 3일 오전 0시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2~3차전을 이어갈 예정이다.

[이현지 기자 hy0907_@mstoday.co.kr] 

[확인=한상혁 데스크]

이현지 기자
이현지 기자 쉽고 유익한 기사로 다가가겠습니다.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황*경 2022-11-27 21:14:15
내일 가나전 우리나라선수들 응원합니다. 화이팅!!

김*기 2022-11-27 19:28:12
춘천의 아들 손흥민 응원합니다.

길*희 2022-11-27 05:21:52
우리에게도 희망이..태극전사의 용맹을 세계에 떨치자

박*아 2022-11-26 01:09:02
최선을 다한 우리나라 선수들 고생 많으셨습니다~!
남은 경기도 부상없이 최선을 다해서 꼭 좋은성과 있길 기대해 봅니다.
화이팅~~~!!!!!

이*훈 2022-11-26 00:43:28
황의조 빼야할듯 예전 황이아니다 운좋게 무승부

하단영역

매체정보

  • 강원도 춘천시 동면 춘천순환로 600
  • 대표전화 : 033-256-3300
  • 법인명 : 주식회사 엠에스투데이
  • 제호 : MS투데이
  • 등록번호 : 강원 아00262
  • 등록일 : 2019-11-12
  • 발행일 : 2019-10-17
  • 발행인 : 이진혁
  • 편집인 : 노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용
  • Copyright © 2022 MS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박준용 033-256-3300·mstoday10@naver.com
  • 인터넷신문위원회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