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지사 “정직한 후보2, 내 얘기 같다”⋯글 삭제 요청 빗발
상태바
김진태 지사 “정직한 후보2, 내 얘기 같다”⋯글 삭제 요청 빗발
  • 진광찬 인턴기자
  • 댓글 17
  • 승인 2022.09.30 00: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지사, 영화 ‘정직한 후보2’ 시사회 참석 후
SNS에 “강원도청 올로케 흥미로웠다” 게재
영화 배급 담당자 A씨 “사실 아니다” 항의
영화 평점 테러·해당 글 삭제 요청 이어져
지난 26일 춘천CGV에서 김진태 강원도지사가 영화 '정직한 후보2' 시사회에 참석해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김진태 지사 페이스북 갈무리)
지난 26일 춘천CGV에서 김진태 강원도지사가 영화 '정직한 후보2' 시사회에 참석해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김진태 지사 페이스북 갈무리)

김진태 강원도지사가 영화 ‘정직한 후보2’를 두고 자신의 이야기라고 SNS에 글을 올렸다가 영화 흥행에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는 항의를 받고 있다.

김 지사는 지난 26일 춘천CGV에서 열린 배우 라미란 주연 영화 ‘정직한 후보2’ 시사회에 참석했다.

이후 그는 자신의 SNS에 “라미란씨가 강원지사가 돼서 겪는 이야기인데 너무 재밌었다”며 “국회의원에 떨어지고 도지사가 되는 부분이 흥미로웠고, 강원도청 올로케와 거짓말을 못하는 설정까지 딱 제 얘기였다”고 호평했다.

하지만 뒤이어 이 게시물에 항의성 댓글이 게재됐다.

해당 영화 배급 담당자라고 자신을 소개한 A씨는 “강원도청 올로케도 아니고, 전임 도지사 시절에 촬영한 영화”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게시물 때문에 영화 평점 테러를 당하고 있어 힘들다”며 “여러 사람이 이 영화에 목숨 걸고 일했고, 흥행 결과에 밥줄 걸린 사람들도 있다”고 덧붙였다.

 

김진태 강원도지사가 영화 '정직한 후보2'와 관련해 게재한 글에 영화 배급자라고 자신을 소개한 A씨가 댓글을 남겼다. (사진=김진태 지사 트위터 갈무리)
김진태 강원도지사가 영화 '정직한 후보2'와 관련해 게재한 글에 영화 배급자라고 자신을 소개한 A씨가 댓글을 남겼다. (사진=김진태 지사 트위터 갈무리)

실제로 일부 포털 영화 평점에 한 관람객은 최저 평점인 1점을 부여하며 “김진태 지사가 본인 이야기라고 밝혀 너무 싫었다”고 글을 남겼다.

해당 게시물에는 “얼마 전 관람했는데 김진태 지사 생각이 났다", "오히려 홍보 효과가 있는 것 아니냐”라는 반응의 댓글과 “영화에 피해 주지 말고 글 내려라”라는 부정적 댓글 등이 엇갈리고 있다.

한편 현재 A씨 계정은 비공개 상태로, 해당 게시물 댓글도 비공개로 전환한 상태다.

[허찬영 기자·진광찬 인턴기자 hcy1113@mstoday.co.kr]

진광찬 인턴기자
진광찬 인턴기자 인간적인 기자가 되겠습니다.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철 2022-10-04 08:45:59
이분은 왜 이러실까? 외지 지인들한테 김진태지사 권성동의원 때문에 얼마나 쪽팔리게 ᆢ

임*하 2022-10-04 03:36:03
다 싫어집니다

한*수 2022-10-03 20:43:37
악법도 법이듯
본인 소신 발언이면
목에 칼이들어와도 소신 발언하셨어야지


삭제하셨서요

본인에 득 안될까봐

에잇~~~ 실망임돠

장*애 2022-10-03 09:06:14
하여간 다 차려진 밥상에 숟가락만 얹혀 놓는꼴은
여전히 변함없네요

그 사람들은 밥줄이 달려있는 문제인데...
별점 테러라니ㅜㅜ

이*현 2022-10-02 19:31:22
아... 진짜...

하단영역

매체정보

  • 강원도 춘천시 동면 춘천순환로 600
  • 대표전화 : 033-256-3300
  • 법인명 : 주식회사 엠에스투데이
  • 제호 : MS투데이
  • 등록번호 : 강원 아00262
  • 등록일 : 2019-11-12
  • 발행일 : 2019-10-17
  • 발행인 : 이진혁
  • 편집인 : 노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용
  • Copyright © 2022 MS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박준용 033-256-3300·mstoday10@naver.com
  • 인터넷신문위원회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