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토요일 보랏빛 물드는 삼악산 호수케이블카
상태바
매주 토요일 보랏빛 물드는 삼악산 호수케이블카
  • 허찬영 기자
  • 댓글 3
  • 승인 2022.08.13 00: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악산 케이블카 상부 정차장 전망대에 설치
상부 정차장, 이국적·낭만적 공간으로 탈바꿈
지난 4월 케이블카 정상부에 스카이워크 개장
삼악산 호수케이블카 상부 정차장 전망대에 설치된 보랏빛 조명 포토존. (사진=춘천시 제공)
삼악산 호수케이블카 상부 정차장 전망대에 설치된 보랏빛 조명 포토존. (사진=춘천시 제공)

삼악산 호수케이블카 상부 정차장 전망대가 매주 토요일 보랏빛으로 물든다.

춘천시와 삼악산 호수케이블카 운영사인 소노인터내셔널은 상부 정차장 전망대에 보랏빛 조명 포토존인 ‘퍼플 나잇'(Purple Night)을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삼악산과 의암호의 자연경관을 볼 수 있는 낮 시간대와 다르게 해가 진 상부 정차장 주변을 보랏빛을 밝혀 이국적이면서도 로맨틱한 공간을 연출한다.

전망대 중앙에 조명과 어우러져 멋진 인증사진을 완성해줄 퍼플 피아노 포토존도 설치해 고객들이 배경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전망대에는 주간과 야간에 시간대별 배경음악으로 피아노 연주곡이 흘러나온다.

소노인터내셔널 관계자는 “낮에 삼악산과 의암호가 한눈에 들어오는 마운틴뷰와 레이크뷰를 감상할 수 있다면 해질녘과 밤에는 춘천 시내 야경, 케이블카 조명으로 특유의 시티뷰를 만날 수 있다”며 “이번 퍼플 나잇에서는 상부 정차장 전망대를 환상적인 보랏빛으로 물들이는 만큼 가족, 친구, 연인과 동화 속에 들어와 있는 듯한 여름밤의 추억을 만끽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해 10월 개장한 삼악산 케이블카는 의암호와 삼악산을 배경으로 3.61㎞ 구간을 운행하는 국내 최장 케이블카다. 바닥이 투명한 크리스털 캐빈 케이블카 20대를 포함해 총 66대가 운영하고 있다.

한편 지난 4월에는 삼악산 케이블카 정상부(삼악산 8부 능선)에 435m 거리의 스카이워크도 개장했다.

[허찬영 기자 hcy1113@mstoday.co.kr]

허찬영 기자
허찬영 기자 작은 목소리도 새겨듣겠습니다.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유병광 2022-08-14 07:25:07
멋있다

김대원 2022-08-13 12:20:21
붕어섬 태양광 시설.
2006년 강원도 역점사업으로 민간자본유치 방식으로 사업진행.(당시 도지사 한나라당 소속 김진선)
이 태양광 시설은 중국기업 소유이고
지역사회에 이렇다할 기여하는거 거의 없음.
계약기간 끝나면 내보내야함. 올해까지가 계약기간

김형준 2022-08-13 08:51:45
붕어섬 때(태)양광 보이는데 진짜 극혐
미친놈들 저 아름다운 섬을 박살냈음
케이블카 타고 가면서 저것부터 눈버리고
다양성 부족

하단영역

매체정보

  • 강원도 춘천시 동면 춘천순환로 600
  • 대표전화 : 033-256-3300
  • 법인명 : 주식회사 엠에스투데이
  • 제호 : MS투데이
  • 등록번호 : 강원 아00262
  • 등록일 : 2019-11-12
  • 발행일 : 2019-10-17
  • 발행인 : 이진혁
  • 편집인 : 노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용
  • Copyright © 2022 MS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서충식 033-256-3300·mstoday10@naver.com
  • 인터넷신문위원회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