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 먹기 겁난다”⋯ ‘배추 1포기=1만원’ 시대
상태바
“김치 먹기 겁난다”⋯ ‘배추 1포기=1만원’ 시대
  • 이현지 인턴기자
  • 댓글 3
  • 승인 2022.08.09 00: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이은 폭염과 장마로 배추 수확량 감소
고랭지 배추 1포기 기준 5330원→9660원
다음 달 추석 영향, 배추값 더 오를 수도

“김장김치도 떨어졌는데⋯, 배추 1포기 가격이 1만원이라니 겁나서 김치도 못 담그겠습니다.”

폭염과 장마로 인한 작황 악화로 배추 가격이 지난해 2배 이상으로 치솟으면서 추석 연휴를 앞두고 물가 비상이 걸렸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자료에 따르면 8일 현재 전국 배추 도매가격(상품)은 10kg(약 2포기) 기준 평균 2만원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같은 시기(9018원)와 비교해 가격이 1만982원(121.8%) 뛰었다.

전국 배춧값 폭등은 재배면적 감소 및 날씨 영향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달 배추 출하량은 전년대비 14.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름 배추 재배면적이 5316ha로 전년(5551ha)대비 4.2% 줄어든 데다 올여름 긴 장마와 반복되는 폭염으로 배추 수확량 역시 줄었다. 올해 여름 배추 수확량은 작년(45만t)에 비해 10%가량 줄어든 41만t이다.  

춘천지역 배춧값 역시 폭등했다. 농산물유통정보(KAMIS)에 의하면 지난 2일 춘천중앙시장의 고랭지 배추(상품) 1포기 가격은 평균 9660원으로 전년동월(4660원)대비 역시 2배 이상(107.3%)이다.  

 

계속되는 폭염과 장마로 배추값이 1년 사이에 2배 이상 급등했다. (사진=MS투데이 DB)
계속되는 폭염과 장마로 배추값이 1년 사이에 2배 이상 급등했다. (사진=MS투데이 DB)

춘천 명동에 사는 주부 안모(47)씨는 “요즘 배추 뿐만 아니라 김치 양념 재료비가 너무 올랐다”며 ”물가가 안오른 것이 없는데 이제 하다하다 김치까지도 아껴 먹어야 할 상황이라 한숨만 나온다”고 말했다. 김진기(32) 춘천중앙시장 상인도 “배추 뿐 아니라 무나 양파 값도 많이 올라 손님이 평소에 비해 절반 넘게 줄어들었다”고 했다.

추석이 한 달 앞으로 다가와 배춧값의 고공행진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농업관측센터는 “고온 등 기상 여건 악화로 배추에 석회 결핍과 무름병이 발생해서 작황이 부진한 상태”라며 “배추 가격 상승세가 한동안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상혁 기자·이현지 인턴기자 sh0293@mstoday.co.kr]

이현지 인턴기자
이현지 인턴기자 쉽고 유익한 기사로 다가가겠습니다.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정희 2022-08-15 00:50:32
뭐든 다 오른다지만 올라도 진짜 무섭게 오르네요ㅠ

이주희 2022-08-11 08:46:18
올라도 너무 오르는 중..ㅡㅡ

유병광 2022-08-10 06:11:52
겁이 나네요 시민들 경제는 어디로

하단영역

매체정보

  • 강원도 춘천시 동면 춘천순환로 600
  • 대표전화 : 033-256-3300
  • 법인명 : 주식회사 엠에스투데이
  • 제호 : MS투데이
  • 등록번호 : 강원 아00262
  • 등록일 : 2019-11-12
  • 발행일 : 2019-10-17
  • 발행인 : 이진혁
  • 편집인 : 노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용
  • Copyright © 2022 MS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서충식 033-256-3300·mstoday10@naver.com
  • 인터넷신문위원회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