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 버스 시스템 바뀌나⋯대중교통 체계 개선 마스터플랜 수립
상태바
춘천 버스 시스템 바뀌나⋯대중교통 체계 개선 마스터플랜 수립
  • 한승미 기자
  • 댓글 11
  • 승인 2022.07.30 00: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중교통 마스터플랜 수립 위한 민관합동 TF 위촉
연구용역 확대·설문조사·대중교통 거버넌스 구축해
육동한 “시민 눈높이 맞춘 개선 방안 나오길” 기대
김용갑 “용역·설문 등 수립 과정 거꾸로 진행" 비판

 

육동한 춘천시장이 29일 시청에서 열린 춘천시 대중교통 마스터플랜 수립을 위한 민관합동 TF 위촉식 및 보고회에서 위원들에게 좋은 개선 방안을 마련해달라며 인사하고 있다. (사진=한승미 기자)
육동한 춘천시장이 29일 시청에서 열린 춘천시 대중교통 마스터플랜 수립을 위한 민관합동 TF 위촉식 및 보고회에서 위원들에게 좋은 개선 방안을 마련해달라며 인사하고 있다. (사진=한승미 기자)

춘천시가 대중교통 체계 개선을 위한 마스터플랜 수립에 나서면서 시내버스 노선 불편 등 해묵은 지역 현안이 해소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시는 29일 춘천시청 중회의실에서 대중교통 마스터플랜 수립을 위한 민관합동 TF를 구성하고 위원들을 위촉했다. 

위원들은 버스와 택시 등 대중교통뿐 아니라 보행, 자전거 등 보완수단까지 포함한 도시 접근체계에 대한 마스터플랜 수립을 목표로 활동한다. 

핵심과제는 △대중교통 운영체계 진단분석 △시민 불편 해소 방안 마련 △대중교통 보완수단 역할 확대 등이다.

특히 시내(마을)버스의 이용객 추이, 노선 등을 살피고 노선 조정과 환승 체계개편 등에 대한 시민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완전 공영제 등 시내버스 운영방식도 재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위원은 이호배 시 교통환경국장, 김상희 생활교통과장, 홍승표 대중교통과장과 김운기 춘천시의회 경제도시위원장, 노승만 강원연구원 선임연구위원·장진영 부연구위원, 조규석 한국운수산업연구원 부원장, 유봉석 와이비에스 대표, 정재연 강원대 회계학과 교수, 김준해 신북읍이장협의회장 등 10명이다. 위원장은 노 선임연구위원이 맡기로 했다. 

이날 위원들은 지난 4월부터 진행되고 있는 ‘시민 중심의 대중교통 체계 개선 연구용역’의 중간 보고회를 하고 현 체계의 문제점을 점검했다. 

마스터플랜은 내년 상반기 확정될 예정이다.

현재 진행하고 있는 연구용역을 확대하고 시민(버스 이용자), 시의회, 운수업체와 종사자 등 관련 단체의 의견도 청취한다.

내달부터 두 달간 시내(마을)버스 이용자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통해 대중교통 현황을 파악하고 노선 이용자를 분석할 계획이다.

이어 11월까지 마스터플랜 기초 안을 수립하고 대중교통 거버넌스를 구축한다. 거버넌스는 시민단체, 버스 이용자, 운수업체와 택시 조합 등 관련 단체 등 20여명으로 구성하고 기초 안에 대한 의견을 수렴한다. 

육동한 춘천시장은 “그동안 버스 운영체계 등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음에도 시민들이 여전히 불편함을 호소하고 있다”며 “시민 눈높이에 맞고 지속가능성도 함께 살핀 개선 방안이 이른 시일 내에 나올 수 있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하지만 본격적인 활동이 시작되기도 전에 추진계획 수립부터 잘못됐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김용갑 춘천시의원은 지난 28일 제319회 춘천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 회의에서 대책수립 과정이 ‘거꾸로 순서’로 진행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용갑 춘천시의원이 제319회 춘천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 회의에서 대중교통 대책수립 과정이 잘못됐다고 지적하고 있다. (사진=춘천시의회 영상회의록)
김용갑 춘천시의원이 제319회 춘천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 회의에서 대중교통 대책수립 과정이 잘못됐다고 지적하고 있다. (사진=춘천시의회 영상회의록)

김 의원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수요자부터 조사하고 그다음 업체 선정, 노선 결정 등을 하고 나서 용역을 철저하게 진행해야 한다”며 “하지만 지금은 용역을 먼저 진행하고 있고 설문조사는 내달부터 진행하는데 순서가 잘못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설문조사도 1000명을 대상으로 한다고 했는데, 기존에 설문조사를 하듯 진행하면 안 된다”며 “인원도 늘리고 전체 시민이 아니라 노인과 학생 그리고 실제 불편을 겪고 있는 마을 단위 시민을 중심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거꾸로 된 순서를 바로잡지 않으면 또 다른 문제가 생길 수도 있다”며 “버스운영이 잘 되어 있는 다른 지역 모범 사례를 모니터링해 모델로 삼는 과정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승미 기자 singme@ms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미경 2022-08-02 11:38:45
버스 노선이 복잡하고 너무 없어요.
이번엔 제대로 해결 될 수 있었음 해요

장희영 2022-08-01 11:30:45
버스 노선이 너무 없어요

이정민 2022-07-31 13:01:22
이번엔 잘 해주셨으면

안미성 2022-07-31 10:53:20
노선이 너무 없어요

이선영 2022-07-31 03:30:05
버스노선 너무 복잡해요

하단영역

매체정보

  • 강원도 춘천시 동면 춘천순환로 600
  • 대표전화 : 033-256-3300
  • 법인명 : 주식회사 엠에스투데이
  • 제호 : MS투데이
  • 등록번호 : 강원 아00262
  • 등록일 : 2019-11-12
  • 발행일 : 2019-10-17
  • 발행인 : 이진혁
  • 편집인 : 노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용
  • Copyright © 2022 MS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서충식 033-256-3300·mstoday10@naver.com
  • 인터넷신문위원회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