흐드러진 한여름⋯춘천 골목길에서 만나는 능소화
상태바
흐드러진 한여름⋯춘천 골목길에서 만나는 능소화
  • 박지영 기자
  • 댓글 2
  • 승인 2022.07.17 00: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마를 알리는 꽃' 이맘때 꽃망울을 터트리는 능소화를 부르는 말이다. 선명한 주황빛으로 물든 능소화 꽃송이를 보면 뜨거운 날씨도 잊게 한다. 여름 풍경 속 춘천 골목골목에 피어난 능소화를 카메라에 담았다.
[박지영 기자 ji8067@mstoday.co.kr]

춘천시 삼천동 한 주택가에 활짝 핀 능소화. '능소화'의 한자를 풀어보면 능가할 능(凌) 하늘 소(霄) 꽃 화(花)이다. 덩굴이 하늘을 향해 올라가는 생김새 때문에 붙은 이름이다. (사진=박지영 기자)
춘천시 삼천동 한 주택가에 활짝 핀 능소화. '능소화'의 한자를 풀어보면 능가할 능(凌) 하늘 소(霄) 꽃 화(花)이다. 덩굴이 하늘을 향해 올라가는 생김새 때문에 붙은 이름이다. (사진=박지영 기자)
능소화는 시든 꽃잎이 한 잎씩 떨어지지 않고 꽃송이 통째로 떨어지는 특징이 있다. (사진=박지영 기자)
능소화는 시든 꽃잎이 한 잎씩 떨어지지 않고 꽃송이가 통째로 떨어지는 특징이 있다. (사진=박지영 기자)
여름을 대표하는 능소화는 장마철부터 피어나기 시작해 9월까지 감상할 수 있다. (사진=박지영 기자)
여름을 대표하는 능소화는 장마철부터 피어나기 시작해 9월까지 감상할 수 있다. (사진=박지영 기자)
옛날에는 큼직하고 선명한 주황빛의 화려한 능소화를 양반집 마당에만 심을 수 있게 해 '양반꽃'이라고도 불렀다. (사진=박지영 기자)
옛날에는 큼직하고 선명한 주황빛의 화려한 능소화를 양반집 마당에만 심을 수 있게 해 '양반 꽃'이라고도 불렀다. (사진=박지영 기자)
춘천 효자동의 한 골목에 벌 한 마리가 만개한 능소화에 앉아 있다. (사진=박지영 기자)
춘천 효자동의 한 골목에 벌 한 마리가 만개한 능소화에 앉아 있다. (사진=박지영 기자)
덩굴나무인 능소화는 기댈 곳만 있으면 위아래 구분 없이 뻗어나가 10m까지도 자란다. (사진=박지영 기자)
덩굴나무인 능소화는 기댈 곳만 있으면 위아래 구분 없이 뻗어나가 10m까지도 자란다. (사진=박지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라 2022-07-17 09:25:10
어렸을적 부모님께 들은얘기인데 능소화는 양반꽃~
또는 장원급제한양반들 머리에 꽂던꽃도 능소화라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어사화~라는~

꽃을좋아하는 나에게 이쁜선물 주셔서 감사해요~
기자님~~♡

한*수 2022-07-17 06:59:44
이뿌당

하단영역

매체정보

  • 강원도 춘천시 동면 춘천순환로 600
  • 대표전화 : 033-256-3300
  • 법인명 : 주식회사 엠에스투데이
  • 제호 : MS투데이
  • 등록번호 : 강원 아00262
  • 등록일 : 2019-11-12
  • 발행일 : 2019-10-17
  • 발행인 : 이진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용
  • Copyright © 2023 MS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박준용 033-256-3300·mstoday10@naver.com
  • 인터넷신문위원회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