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 아파트 전세 물건 감소⋯'전세의 월세화'vs'신축 물량 해소 영향' 시선 엇갈려
상태바
춘천 아파트 전세 물건 감소⋯'전세의 월세화'vs'신축 물량 해소 영향' 시선 엇갈려
  • 권소담 기자
  • 댓글 0
  • 승인 2022.05.18 00: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춘천 아파트 전세, 한 달 전보다 4% 줄어
매매 및 월세 물건은 증가, 해석 엇갈려
대출 이자 부담에 '전세의 월세화' 진전
갭 투자 많아 '실거주 전세 수요' 팽팽

집주인의 보유세 부담과 전세 대출 금리 인상이 맞물리며 수도권을 중심으로 전세의 월세화가 가속화되고 있는 가운데 춘천지역 아파트 전세 물건도 소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빅데이터 플랫폼 아실에 따르면 17일 기준 춘천지역 아파트 전세 물건은 774건으로 한 달 전(810건) 대비 36건(4.4%) 감소했다.

매매 물량이 같은 기간 1532건에서 1620건으로 88건(5.7%) 증가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월세 물건은 219건에서 236건으로 17건(7.8%) 증가했다.

이런 현상에 대해 춘천에서도 ‘전세의 월세화’가 가속화되고 있다고 보는 의견과 입주 시기가 도래한 신축 아파트의 전세 물량 공급이 어느 정도 마무리된 결과라는 부동산 업계의 해석이 엇갈린다.

본지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달 춘천지역 아파트 전·월세 거래 353건 중 전세가 227건으로 64.3%를 차지했다. 월세의 비중은 35.7% 수준이다. 지난달 서울의 전·월세 거래 1만3972건 중 전세 8739건(62.5%), 월세 5233건(37.5%)인 것과 비교해 춘천의 전세 비중이 소폭 높게 추산됐다.

 

춘천 온의동과 약사동의 신축 아파트 밀집 구역. (사진=이정욱 기자)
춘천 온의동과 약사동의 신축 아파트 밀집 구역. (사진=이정욱 기자)

춘천의 한 공인중개사는 “춘천 내 아파트 거래의 큰 비중을 차지하는 공시가격 1억원 미만 아파트의 경우 전세를 낀 갭 투자의 수요가 높다”며 “여전히 외지 투자자의 이런 매입 방식이 춘천지역 시장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어 아직은 월세가 전세를 완전히 대체하는 상황은 아니라고 본다”고 밝혔다.

전세금을 이용해 상대적으로 적은 자본으로 아파트 매입에 나서는 수요가 바탕이 돼, 실거주 선호도가 높은 아파트 단지를 중심으로 전세 제도를 지탱한다는 해석이다. 다만 전세가율(매매가격 대비 전셋값)이 상대적으로 낮은 신축 아파트 등에서는 월세 계약이 두드러진다.

지난달 후평동 춘천일성트루엘더퍼스트의 전·월세 거래 9건 중 월세가 7건, 전세가 2건이었다. 퇴계동 e편한세상 춘천한숲시티의 경우 16건 거래 중 월세 9건, 전세 7건을 기록했다.

또 다른 부동산 관계자는 “최근 입주한 아파트 매물의 경우 일부 평형에 따라 전세와 월세 물건 비중이 비슷한 경우도 관찰된다”며 “금리 상승 영향으로 전세 대출 이자 부담을 고려해 월세를 택하는 임차인들도 있어서, 이런 수요와 맞물려 월세로 물건을 내놓는 집주인들도 있다”고 말했다.

[권소담 기자 ksodamk@mstoday.co.kr]

권소담 기자
권소담 기자 더 나은 '로컬의 삶'을 바라봅니다.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매체정보

  • 강원도 춘천시 동면 춘천순환로 600
  • 대표전화 : 033-256-3300
  • 법인명 : 주식회사 엠에스투데이
  • 제호 : MS투데이
  • 등록번호 : 강원 아00262
  • 등록일 : 2019-11-12
  • 발행일 : 2019-10-17
  • 발행인 : 이진혁
  • 편집인 : 노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충식
  • Copyright © 2022 MS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서충식 033-256-3300·mstoday10@naver.com
  • 인터넷신문위원회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