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윳값, 휘발유 14년 만에 추월⋯춘천은?
상태바
경윳값, 휘발유 14년 만에 추월⋯춘천은?
  • 정원일 기자
  • 댓글 0
  • 승인 2022.05.13 0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경윳값, 2008년 이후 처음으로 휘발윳값 넘어
춘천 유류세 인하 후 오히려 경윳값 올라, 역전 뚜렷
세계적 경유 수출국 러시아 영향, 유류세 비중 차이도

전국 경유의 평균 가격이 14년 만에 휘발유 가격을 뛰어넘는 ‘역전 현상’이 나타난 가운데 춘천지역에서도 경윳값이 휘발윳값을 추월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장기화하면서, 경유 공급이 줄어든 영향이란 분석이다.

 

12일 춘천 시내 한 주유소에서 경유가 휘발유보다 비싸게 판매되고 있다. (사진=정원일 기자)
12일 춘천 시내 한 주유소에서 경유가 휘발유보다 비싸게 판매되고 있다. (사진=정원일 기자)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지난 11일 전국 평균 경윳값(이하 ℓ당) 1947원으로, 1946원을 기록한 휘발윳값을 뛰어넘었다. 이러한 역전 현상은 2008년 6월 이후 14년여 만이다.

같은 날 춘천지역에서도 경윳값이 휘발윳값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춘천지역 경윳값은 평균 1938원으로, 휘발윳값(1925원)보다 13원 더 비싼 가격을 형성했다. 이전에는 몇몇 주유소에서만 역전 현상이 간헐적으로 일어났지만, 지역 전체에서 경윳값의 고공행진이 뚜렷해진 것이다.

이는 세계적인 경유 생산국인 러시아의 수출이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로 차질을 빚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기존 러시아산 경유 의존도가 높았던 유럽이 다른 공급처를 모색하며, 국제적으로 경윳값이 크게 올랐기 때문이다.

경윳값의 가파른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5월부터 유류세 추가 인하가 시행됐음에도 지역 내 경윳값은 지난 4월보다 오히려 더 올라갔다. 본지 확인 결과, 4월 춘천지역에서 판매된 평균 경윳값은 1919원으로 유류세 인하 후인 지난 11일(1938원)과 비교해 오히려 19원 더 저렴했다.

국제적인 경윳값 상승과 더불어, 유류세 인하 효과가 경유보다 휘발유에 더 크게 작용한 점도 경유 역전 현상의 원인으로 꼽힌다.

우리나라에서는 경유보다 휘발유에 더 많은 세금을 부과한다. 유류세를 같은 비율로 인하할 때, 휘발윳값의 하락 폭이 경유보다 더 큰 이유다. 실제로 5월부터 유류세를 30% 정률로 인하하면서 휘발유에 붙는 세금은 약 247원, 경유의 경우 약 174원 각각 줄었다. 휘발유의 하락 효과가 경유보다 73원 더 큰 것이다.

대한석유협회 관계자는 "국제 경유 가격 상승과 유류세 인하 효과가 동시에 나타나면서 경유와 휘발유의 가격 역전 현상이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정원일 기자 one1@mstoday.co.kr]

정원일 기자
정원일 기자 '내돈내삶' 생활밀착형 경제 뉴스를 전해드리겠습니다.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매체정보

  • 강원도 춘천시 동면 춘천순환로 600
  • 대표전화 : 033-256-3300
  • 법인명 : 주식회사 엠에스투데이
  • 제호 : MS투데이
  • 등록번호 : 강원 아00262
  • 등록일 : 2019-11-12
  • 발행일 : 2019-10-17
  • 발행인 : 이진혁
  • 편집인 : 노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충식
  • Copyright © 2022 MS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서충식 033-256-3300·mstoday10@naver.com
  • 인터넷신문위원회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