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행으로 번진 층간소음 갈등⋯40대 철창신세
상태바
폭행으로 번진 층간소음 갈등⋯40대 철창신세
  • 배상철 기자
  • 댓글 1
  • 승인 2022.05.06 00: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웃집 찾아가 주먹과 발로 폭행
“경찰에 신고 하지 마” 협박까지
1심 재판부, 징역 1년 6개월 선고
춘천의 한 40대 시민이 층간소음으로 갈등을 빚던 이웃을 폭행하고, 신고하지 못하도록 위협까지 해 철창신세를 지게 됐다. (그래픽=클립아트코리아)
춘천의 한 40대 시민이 층간소음으로 갈등을 빚던 이웃을 폭행하고, 신고하지 못하도록 위협까지 해 철창신세를 지게 됐다. (그래픽=클립아트코리아)

춘천 한 아파트에서 층간소음으로 갈등을 빚던 이웃을 폭행하고, 수사기관에 신고하지 못하도록 위협한 40대가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춘천지법 형사2부 이영진 부장판사는 상해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보복 협박 등의 혐의로 기소된 A(42)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A씨는 춘천의 한 아파트에 살면서 이웃 주민 B(71)씨와 층간소음으로 자주 다퉜다. 

사건은 지난해 12월 25일 새벽 2시쯤 벌어졌다. A씨는 층간소음 원인이 B씨라고 생각하고는 B씨의 집으로 찾아가 B씨의 얼굴 등을 주먹과 발로 수십 차례 폭행했다. A씨의 폭행으로 B씨는 2주간 치료가 필요한 상해를 입었다. 

이후 A씨는 B씨를 향해 “경찰에 신고하거나 아들에게 알리면 죽여버리겠다”고 윽박지르며 자신의 범행을 수사기관 등에 신고하지 못하도록 했다. 

재판에 넘겨진 A씨에 대해 재판부는 “피고인은 범행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면서도 “A씨는 고령의 피해자에게 상해를 가하고, 그 범행을 신고하지 못하도록 할 목적으로 협박했다”고 판시했다. 

이어 “피해자가 입은 상해의 정도를 보면 죄질이 상당히 좋지 않다”며 “A씨는 B씨에게 용서를 받지도 못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위와 같은 정상과 그밖에 A씨의 나이, 환경, 범행 동기와 경위, 수단과 결과, 범행 후의 정황 등 양형의 조건이 되는 여러 사정을 종합해 형을 선고했다”고 덧붙였다. 

[배상철 기자 bsc@ms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동숙 2022-05-08 18:36:59
아버지같은 노인을 치다니 그자식 지부모도 때리고살은 놈일거다
그리고 노인이 무슨 층간소음을 냈을건가
나도 살아보니 소음이 윗집아랫집아닌 경우도 있더라

하단영역

매체정보

  • 강원도 춘천시 동면 춘천순환로 600
  • 대표전화 : 033-256-3300
  • 법인명 : 주식회사 엠에스투데이
  • 제호 : MS투데이
  • 등록번호 : 강원 아00262
  • 등록일 : 2019-11-12
  • 발행일 : 2019-10-17
  • 발행인 : 이진혁
  • 편집인 : 노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충식
  • Copyright © 2022 MS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서충식 033-256-3300·mstoday10@naver.com
  • 인터넷신문위원회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