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서 땅값 제일 비싼 ‘명동’⋯빈 상가 늘어도 공시지가는 상승
상태바
춘천서 땅값 제일 비싼 ‘명동’⋯빈 상가 늘어도 공시지가는 상승
  • 권소담 기자
  • 댓글 0
  • 승인 2022.05.03 00: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팬데믹 이후 명동 등 상업용 부동산 공실↑
강원지역 상가 평균 임대료도 소폭 감소
명동 상권 공시지가는 전년 비 5~7% 상승
가장 땅값 비싼 토지 ㎡당 1472만원 기록

춘천의 대표적인 상업 지구 명동은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빈 상가 건물이 크게 늘었지만, 땅값은 여전히 오름세를 보였다.

MS투데이가 국토교통부 자료와 강원부동산정보조회 시스템 등을 통해 지난해 기준 춘천에서 단위면적 당 땅값이 가장 높았던 명동 상권 상위 5곳의 올해 개별공시지가를 분석한 결과, 전년 대비 각 5~7%씩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기준 1377만원(이하 ㎡당)으로 춘천에서 가장 비싼 토지에 이름을 올렸던 조양동 50-13은 올해 1월 1일 개별공시지가 1450만원으로 전년 대비 73만원(5.3%) 상승했다.

 

춘천 명동 상권 개별공시지가 변동 추이. (그래픽=박지영 기자)
춘천 명동 상권 개별공시지가 변동 추이. (그래픽=박지영 기자)

특히 지난해 2위였던 중앙로 2가 1 땅값은 지난해 1위였던 해당 토지의 가격을 추월한 것으로 조사됐다. 의류 판매장과 음식점, 카페 등이 자리를 잡은 중앙로 2가 1의 올해 개별공시가격은 1472만원으로 지난해(1370만원) 보다 102만원(7.4%) 상승했다.

3위를 기록한 조양동 51-1은 같은 기간 1173만원에서 1256만원으로 83만원(7.1%), 4위였던 조양동 50-8은 1107만원에서 1185만원으로 78만원(7.0%), 5위 중앙로2가29는 1095만원에서 1176만원으로 81만원(7.4%) 각각 개별공시지가가 올랐다.

한국부동산원의 상업용부동산 임대동향조사 자료를 보면, 올해 1분기 강원지역 소규모 상가 공실률은 7.3%로 코로나19 발생 초기였던 지난 2020년 1분기(6.4%) 대비 0.9%p 상승했다. 그만큼 비어있는 상가가 늘었다는 의미다.

 

춘천 명동지역 상가 곳곳에 내걸린 '임대 문의' 안내. (사진=MS투데이 DB)
춘천 명동지역 상가 곳곳에 내걸린 '임대 문의' 안내. (사진=MS투데이 DB)

소규모 상가는 주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이 임차하기 때문에, 코로나19 장기화로 골목상권이 침체하면서 임대차 수요가 감소한 여파가 컸다.

강원지역 소규모 상가의 평균 임대료는 ㎡당 1만2700원으로, 3.3㎡(평) 기준으로 환산하면 4만1900원으로 추계됐다. 2020년 1분기 ㎡당 1만3000원, 3.3㎡당 4만2900원 수준이었던 것과 비교해 2년 새 임대료가 2.3% 저렴해졌다.

3개월간의 부동산 보유에 따른 투자 성과를 나타내는 투자 수익률은 강원지역 소규모 상가의 경우 1.58% 수준이다.

한국부동산원 관계자는 “기준금리 상승 및 투자 수요 위축에 따른 거래 감소 영향으로 자산가치가 둔화 상승해 투자 수익률이 전 분기 대비 내림세를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국토교통부와 춘천시 등에 따르면 이달 30일까지 올해 1월 1일 기준 개별공시지가 공시 및 이의신청 절차가 진행된다. 토지소유자와 이해 관계인은 의견 및 이의신청서를 작성해 관할 관청에 제출하면 된다.

[권소담 기자 ksodamk@mstoday.co.kr]

권소담 기자
권소담 기자 더 나은 '로컬의 삶'을 바라봅니다.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매체정보

  • 강원도 춘천시 동면 춘천순환로 600
  • 대표전화 : 033-256-3300
  • 법인명 : 주식회사 엠에스투데이
  • 제호 : MS투데이
  • 등록번호 : 강원 아00262
  • 등록일 : 2019-11-12
  • 발행일 : 2019-10-17
  • 발행인 : 이진혁
  • 편집인 : 노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충식
  • Copyright © 2022 MS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서충식 033-256-3300·mstoday10@naver.com
  • 인터넷신문위원회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