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서 후진하는 車에 일부러 ‘쾅’…79세 보험사기범 벌금형
상태바
춘천서 후진하는 車에 일부러 ‘쾅’…79세 보험사기범 벌금형
  • 배상철 기자
  • 댓글 0
  • 승인 2022.01.10 00: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합의금‧보험금 명목, 2차례 걸쳐 146만원 타내
사기범 “부딪히지 않으려다 중심 잃었다” 항변
 춘천에서 후진하는 차와 일부러 충돌한 뒤 보험금을 타낸 70대 노인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그래픽=박지영 기자)
 춘천에서 후진하는 차와 일부러 충돌한 뒤 보험금을 타낸 70대 노인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그래픽=박지영 기자)

춘천에서 후진하는 차와 일부러 충돌한 뒤 보험금을 타낸 70대 노인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춘천지법 형사2단독 박진영 부장판사는 보험사기방지 특별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79‧남)씨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3월 17일 오전 10시 30분쯤 춘천의 한 도로를 걸어가다가 공업사에서 수리를 마치고 후진하는 차량을 발견했다. 해당 차의 뒤로 슬며시 다가간 A씨는 뒤범퍼에 어깨를 들이받아 사고를 냈다.

A씨는 차량을 운전하던 B씨에게 보험접수를 하도록 하고, B씨에게 합의금 명목으로 88만원을 받아 챙겼다. 이어 한 달여가 지난 4월 28일에는 치료비 명목으로 58만원을 받는 등 총 2회에 걸쳐 146만원을 타냈다. 

재판에 넘겨진 A씨는 “후진하는 차를 발견하고 부딪히지 않기 위해 뒤돌아 피하려다 중심을 잃고 넘어졌을 뿐”이라며 “고의로 교통사고를 유발하지 않았다”고 항변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박진영 부장판사는 “증거들에 의하면 A씨는 공업사에서 후진해 나오는 차량을 계속해서 보면서 걷고 있었다”며 “해당 차량이 후진을 잠시 멈춘 무렵 A씨는 스스로 오른쪽으로 넘어지면서 어깨를 뒤 트렁크에 부딪혔다”고 설명했다.  

이어 “A씨가 스스로 넘어지기 전까지 차량과 아무런 접촉이 없었고, A씨가 차량을 피하려는 모습이 없는 사실 등에 비춰보면 고의로 사고를 낸 것이라고 인정할 수 있다”고 판시했다. 

양형에 대해서 재판부는 “A씨는 나이가 많지만, 범행의 수단과 방법 등을 살피면 죄질이 좋지 않다”며 “보험사기는 사회에 도덕적 해이를 불러일으키고 선량한 다수의 보험가입자에게 경제적 부담을 전가한다는 점에서 엄히 처벌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범행 금액이 적지 않은 점, 피해자의 피해가 회복되지 않은 점, A씨가 피해자 B씨에게 용서를 받지 못한 점, 반성하는 모습을 찾아보기 힘든 점 등을 고려했다”며 벌금형을 선고했다.

[배상철 기자 bsc@ms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매체정보

  • 강원도 춘천시 동면 춘천순환로 600
  • 대표전화 : 033-256-3300
  • 법인명 : 주식회사 엠에스투데이
  • 제호 : MS투데이
  • 등록번호 : 강원 아00262
  • 등록일 : 2019-11-12
  • 발행일 : 2019-10-17
  • 발행인 : 이진혁
  • 편집인 : 노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충식
  • Copyright © 2022 MS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서충식 033-256-3300·mstoday10@naver.com
  • 인터넷신문위원회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