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청 ‘캠프페이지’ 이전설, 정치권까지 ‘불똥’
상태바
강원도청 ‘캠프페이지’ 이전설, 정치권까지 ‘불똥’
  • 신초롱 기자
  • 댓글 1
  • 승인 2021.10.29 00: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허영 의원 ‘캠프페이지’ 이전 제안 ‘반발’
“공론화 과정 없었다, 시민 의견 수렴 과정 거쳐야”
“도지사, 춘천에 짓겠다는 입장 명확히 밝혀야” 촉구
국민의힘 춘천갑 당원협의회 위원장 김진태 전 국회의원이 28일 강원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허영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의 ‘도청사 캠프페이지 이전 제안’을 강력히 비판하고 있다. (사진=신초롱 기자)
국민의힘 춘천갑 당원협의회 위원장 김진태 전 국회의원이 28일 강원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허영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의 ‘도청사 캠프페이지 이전 제안’을 강력히 비판하고 있다. (사진=신초롱 기자)

강원도청 이전 이슈가 지역 사회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가운데 최근 허영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도청사 이전 부지로 캠프페이지를 지목한 것을 두고 김진태 전 국회의원과 국민의힘 소속 춘천시의회 의원들이 반박하고 나섰다.

국민의힘 춘천갑 당원협의회(위원장 김진태)는 28일 강원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캠프페이지 반환 부지는 시민공원으로 조성하자는 합의가 이뤄진 사안”이라고 지적하고 캠프페이지 이전설을 두고 “느닷없는 이야기”라고 비판했다.

김 전 의원은 “도청 이전이라는 중요사안을 두고 지역 국회의원이 특정 부지를 언급하는 것 자체가 월권이고 특혜 시비가 우려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캠프페이지로 이전하려면 자연녹지를 준주거지역으로 용도변경해야 한다”며 “도시계획을 다 바꿔야 하니 행정행위의 일관성에 어긋난다”고 말했다.

 

강원도청 청사 전경. (사진=박지영 기자)
강원도청 청사 전경. (사진=박지영 기자)

당원협의회는 지난 6월 한 언론이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시민공원 조성’(49.2%)하자는 의견이 ‘행정타운 조성’(10.6%) 의견보다 월등히 높았다는 점을 근거로 들며 “시민이 주인이라더니 일부 국회의원 마음대로 이러는 건 곤란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춘천 시내 어느 곳이든, 캠프페이지를 포함해 시민의 뜻을 모아 진행해야 한다”면서 “캠프페이지 반환부지에 공원설계용역비로 7억5000만원이 지출됐다는 점을 감안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또 “최문순 강원도지사를 향해 더 이상 논란이 없도록 도청을 춘천 내에 신축하겠다는 입장을 명확히 밝히고, 어디로 이전할 것인지는 시민의 뜻을 모아 정해야 한다”며 “능력도 의지도 없는 현 도지사와 시장은 도청사 신축 방안을 차기 도정, 시정에 넘기라”고 촉구했다.

앞서 허영 의원은 지난 19일 춘천시청에서 열린 당·정 예산정책협의회(본보 10월 19일자 보도)에서 도청사를 캠프페이지 내 창작종합개발센터 예정 부지인 약 6만㎡에 신축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허 의원의 발언 이후 캠프페이지 신축설이 급물살을 타며 강원도와 춘천시가 실무협의를 추진했지만 비판 여론을 의식한 듯 회의가 취소됐다.

[신초롱 기자 rong@mstoday.co.kr]

신초롱 기자
신초롱 기자 열심히 듣고, 쓰겠습니다.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동숙 2021-10-30 19:32:38
춘천시민을 위하는 정책을 하라
허영씨 춘천 실거주민은 나몰라라 외지인들한테 죄다 싹스리 아파트 주택 땅 팔아대더니 이제는 벼라별 짓을 다하는구나

하단영역

매체정보

  • 강원도 춘천시 동면 춘천순환로 600
  • 대표전화 : 033-256-3300
  • 법인명 : 주식회사 엠에스투데이
  • 제호 : MS투데이
  • 등록번호 : 강원 아00262
  • 등록일 : 2019-11-12
  • 발행일 : 2019-10-17
  • 발행인 : 이진혁
  • 편집인 : 노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충식
  • Copyright © 2022 MS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서충식 033-256-3300·mstoday10@naver.com
  • 인터넷신문위원회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