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문조사
춘천시민 10년간 4.8세 늙었다
상태바
춘천시민 10년간 4.8세 늙었다
  • 배상철 기자
  • 댓글 0
  • 승인 2021.07.21 00: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0~39세 인구 감소세, 평균연령 지속 상승할 것
춘천시민 평균연령 변화. (그래픽=박지영 기자)
춘천시민 평균연령 변화. (그래픽=박지영 기자)

춘천시민 평균연령이 10년간 4.8세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MS투데이가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달 기준 춘천시민 평균연령은 44세로 10년 전인 2011년 6월(39.2세)보다 4.8세 높아졌다. 이 기간 여성 평균연령은 40.5세에서 45.4세로 4.9세 높아졌으며, 남성의 경우 37.9세에서 42.6세로 4.7세 많아졌다.

지역별로는 동지역보다 면지역의 상승세가 뚜렷했다. 동산면이 8.2세가 늘어난 57.5세를 기록해 평균연령 상승 폭이 가장 컸다. 이어 남산면이 7.8세 늘어난 56.1세, 남면은 7.8세 늘어난 60.7세, 북산면의 경우 7.6세 늘어난 61.6세를 각각 기록했다.

이는 젊은 층 인구가 생활 인프라 부족을 이유로 면지역을 떠나면서 평균연령이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는 분석이다.

반면 강원도청과 춘천시청을 포함하고 있는 소양동, 강원대 인근인 효자1동, 새로운 주거단지가 조성되고 있는 근화동 등은 평균연령 증가 폭이 상대적으로 낮았다.

소양동은 43.5세에서 1.2세 늘어난 44.7세, 효자1동의 경우 44.3세에서 1.7세 늘어난 46세, 근화동도 41.3세에서 1.7세 늘어난 43세로 집계됐다.

앞으로 춘천의 평균연령 상승은 지속될 전망이다.

이 같은 이유는 0세부터 39세 사이의 인구가 급격하게 줄어들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40~49세(4만2006명), 30~39세(3만3944명), 20~29세(3만7309명), 10~19세(2만6624명), 0~9세(2만1109명) 등으로 연령대가 낮아질수록 인구가 줄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춘천 평균연령, 강원도서 두 번째로 낮아

춘천시 평균연령은 원주(42.9세)를 제외하면 강원도에서 가장 낮다.

평균연령이 가장 높은 지역은 영월군으로 52.1세였다. 이어 평창군(52세), 횡성군(52세), 양양군(51.8세), 고성군(51.5세) 등 순이다.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40대 이하 인구는 큰 폭으로 감소하는 반면 60대 이상 인구는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며 “인구분포 비대칭성이 점차 확대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10년 뒤에는 50대 이상 인구가 전체 인구의 절반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사회경제 전반에 걸쳐 인구의 활력을 높이는 정책 추진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배상철 기자 bsc@ms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매체정보

  • 강원도 춘천시 동면 춘천순환로 600
  • 대표전화 : 033-256-3300
  • 법인명 : 주식회사 엠에스투데이
  • 제호 : MS투데이
  • 등록번호 : 강원 아00262
  • 등록일 : 2019-11-12
  • 발행일 : 2019-10-17
  • 발행인 : 이진혁
  • 상임고문 : 신현상
  • 편집인 : 노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충식
  • Copyright © 2021 MS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서충식 033-256-3300·mstoday10@naver.com
  • 인터넷신문위원회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