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문조사
전기차 급속충전료 최대 21% 인상···사용자 부담 가중
상태바
전기차 급속충전료 최대 21% 인상···사용자 부담 가중
  • 정원일 기자
  • 댓글 1
  • 승인 2021.07.07 00: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2일부터 급속충전 요금 인상
충전기 출력에 따라 최대 21%까지 올라
늘어나는 전기차 이용자···할인혜택 줄어

전기차 급속충전 요금이 오는 12일부터 최대 21%까지 인상, 사실상 할인혜택이 크게 줄게 돼 춘천지역 전기차 이용자들의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환경부는 ㎾h당 255.7원인 전기차 급속충전기 사용요금을 인상하는 안내문을 최근 ‘저공해차 통합누리집’에 공지했다. 이에 따라 충전기 출력이 50㎾인 경우 14.5%(1㎾h당 292.9원), 50㎾보다 2배 빠른 충전이 가능한 100㎾ 이상 출력의 경우 20.8%(1㎾h당 309.1원)까지 비싸진다.

 

환경부가 운영하는 전기차 충전소 (사진=MS투데이 DB)
환경부가 운영하는 전기차 충전소 (사진=MS투데이 DB)

이번 조치는 지난해 7월 정부가 급속충전기 요금을 올리고 1년 만에 다시 이뤄진 ‘재인상’이다.

2017년 정부는 친환경차 보급 확대 방안으로 급속충전 요금에 ‘특례할인’을 적용, 기존 313.1원이던 충전 요금을 173.8원까지 대폭 인하했다. 하지만 지난해 7월, 정부가 특례할인을 축소함에 따라 충전 요금은 47% 상승한 255.7원으로 운영돼왔다.

그러나 이번에 급속충전요금이 최대 309.1원까지 재차 인상됨에 따라 사실상 특례할인 이전의 요금(313.1원)과 비슷한 수준으로 돌아오게 됐다. 더구나 내년 7월부터는 할인 혜택이 전면 폐지될 예정이다.

 

그래픽=박지영 기자
그래픽=박지영 기자

늘어나는 춘천시 전기차
춘천지역 전기차 이용자들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어 이번 충전요금 인상은 이용자들의 전기차 운영비용 부담으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MS투데이가 춘천시에 확인한 결과, 춘천에 등록된 전기차 수는 2018년 239대, 2019년 514대, 2020년 12월 기준 1104대로 지난 3년간 5배 가까이 증가했다. 또 국토교통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2월 기준 춘천시에 등록된 전기차 수는 1110대로 강원지역 내에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가 운영하는 급속충전소 수도 춘천지역이 강원지역 내 1위를 차지했다. 저공해차 통합누리집 자료를 분석한 결과, 5일 기준 춘천지역에 설치된 급속충전소 중 환경부가 운영하는 곳은 총 89개인 것으로 확인됐다. 뒤를 잇는 삼척시(49개), 원주시(47개) 등과 비교해도 압도적인 수치다. 춘천에 설치된 급속충전소 89개 가운데 50㎾ 충전을 지원하는 곳은 10개소이며 나머지는 21% 요금 인상 대상인 100㎾h 이상의 급속충전을 지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래픽=박지영 기자
그래픽=박지영 기자

전기차 이용자 불만 고조
정부와 지자체가 앞장서 ‘탄소 중립’을 외치며 전기차 보급을 주도해온 만큼 급속충전 요금 인상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춘천시도 ‘친환경 이동수단’을 장려해왔으며 지난 4월 ‘2040 탄소 중립 추진전략'을 통해 전기차, 수소차와 같은 친환경 이동수단의 보급과 충전 인프라를 늘리겠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전기차를 구매하면 받을 수 있는 보조금도 전기차 구매를 이끈 요인 중 하나로 꼽힌다. 춘천시는 전기차 보조금 지원 제도를 운영하고 있으며 승용차의 경우 최대 1450만원까지 보조금을 지원받을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원 대수는 승용차 기준 638대다.

하지만 급속충전요금이 인상되면 전기차와 디젤 차량의 유지비 격차는 더욱 줄어들 전망이다. 실제로 차량 제원표에 표기된 연비를 기준삼아 현대자동차 ‘2020 코나’의 전기차 모델과 디젤 모델을 비교할 경우 월 1000km 주행을 가정했을 때 전기차 모델은 5만5196원(1㎾h당 309.1원 기준), 디젤 모델은 6일 국제 유가(ℓ당 1406.66원) 기준 8만552원으로 두 모델의 유지비 차이는 월 2만5000원 안팎인 것으로 나타났다.

유지비는 차량별로 달라질 수 있지만, 일반적으로 전기차 모델이 디젤에 비해 높은 가격대로 형성돼있는 만큼 앞으로 전기차를 구매하려는 소비자들의 고심이 점점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전기 트럭으로 이삿짐 일을 하는 박모(57·후평동)씨는 "이대로 할인제도가 종료되면 전에 몰던 디젤 차량 유지비와 별반 다를게 없을 것"이라며 "최근 전기차를 구매한 지인들에게도 요금 인상에 대한 불만을 많이 듣는다"고 말했다.

[정원일 기자 one1@ms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 2021-07-10 10:38:24
전기차 권장할땐 언제고, 충전비를 갑자기 콱 올리면 어떻겁니까? 앞으론 또 얼마나 어떻게 할라구요, 이러지 맙시다, 그렇찮아도 어려운 시기에, 재난금은 준다면서, 정책에 모순이 있습니다

하단영역

매체정보

  • 강원도 춘천시 동면 춘천순환로 600
  • 대표전화 : 033-256-3300
  • 법인명 : 주식회사 엠에스투데이
  • 제호 : MS투데이
  • 등록번호 : 강원 아00262
  • 등록일 : 2019-11-12
  • 발행일 : 2019-10-17
  • 발행인 : 이진혁
  • 상임고문 : 신현상
  • 편집인 : 노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충식
  • Copyright © 2021 MS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서충식 033-256-3300·mstoday10@naver.com
  • 인터넷신문위원회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