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문조사
“버스 1대가 전부” 우두동 주민들 불편 호소
상태바
“버스 1대가 전부” 우두동 주민들 불편 호소
  • 배상철 기자
  • 댓글 2
  • 승인 2021.06.20 00: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류장에 13번 버스만 정차
“놓치면 40~50분 기다려야”
18일 춘천시 우두동의 한 아파트단지 인근을 경유하는 유일한 버스가 승객을 하차 시킨 후 출발하고 있다. (사진=배상철 기자)
18일 춘천시 우두동의 한 아파트단지 인근을 경유하는 유일한 버스가 승객을 하차 시킨 후 출발하고 있다. (사진=배상철 기자)

춘천시 우두동의 한 아파트단지 인근을 통과하는 버스 노선이 턱없이 부족해 입주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는 민원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18일 MS투데이 취재 결과, 춘천시는 해당 아파트 정류장을 이용하는 승객이 많지 않아 노선 증편을 고려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시는 해당 정류장을 이용하는 승객이 많다면 버스의 추가 투입을 검토하겠지만, 현재로서는 추가 노선을 만들 필요가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그러나 해당 지역 시민들은 유일하게 정차하는 버스 운행 횟수 증편이나 타 노선 버스 경유를 기대하고 있다.

춘천시민 김모 씨는 춘천시가 운영하는 주민소통 플랫폼 ‘봄의대화’를 통해 “우두동 택지를 조성해 놓고 정작 대중교통 이용에 대해선 아무런 대책도 없이 13번 버스 한 대만 운영하고 있다”며 “반면 인근 다른 아파트 방면 환승장에는 버스 노선이 다양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아이들이 고등학교에 등교하려면 버스로 1시간 정도를 소요 되는데, 버스 시간을 맞추기도 쉽지 않다”며 “한 번 버스를 놓치면 40~50분씩 기다려야 하고, 이마저도 늘 만원이라 불편하다”고 불편을 호소했다.

또 버스 운행 시간대에 대한 불만도 쏟아지고 있다.

아파트 주민들과 버스로 통학에 나서는 학생들은 학교에서 야간 자율학습이 끝나고 버스를 이용해 집으로 돌아오려고 해도 해당 시간에는 버스가 운행하지 않고 있는 만큼 등‧하교 시간이라도 버스를 증편하거나 운행 시간을 늘려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시는 버스 운영 시간 연장과 관련해선 버스 기사들이 주 52시간 이상 근무할 수 없게 되어 있어 추가로 운행을 하게 되면 기사를 더 고용해야 해 예산 문제가 발생한다며 현실적으로 어려움이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운행하는 노선은 종점에서 9시20분에 마지막 버스가 출발한다.

배차 간격이 지나치게 길다는 지적에 대한 춘천시의 해명은 해당 버스 노선의 경우 총 7대를 투입되고 있어 정해진 배차 간격의 경우 20분 정도란 것이다. 시민들이 체감상 40~50분이 걸린다고 느낄 수는 있지만 이는 다소 과장됐다는 것이다.

춘천시 관계자는 “해당 아파트 인근의 버스 정류장은 노선이 1개에 불과해 부족함을 느낄 수 있다”며 “하지만 걸어서 다른 아파트를 통과하면 10분 이내에 버스 정류장이 더 있기 때문에 이곳을 이용하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버스 노선을 늘리려면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야 하기 때문에 쉽지 않다"고 덧붙엿다.

[배상철 기자 bsc@ms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 2021-06-20 09:05:51
공원은 만들어놓고 주차장은 모르쇠
주말에 주정차심해지는데 신고해도
검토만 몇개월째 질려버린다 춘천시

김** 2021-06-20 09:04:37
항상 이런식이지 일 참 못하지
새로생긴 정류장에는 버스도 안다니더라
우두택지사람들 저 멀리서 내려서 걸어오더라
소양2교 까지 걸어서 가는 출근자들 참 많더라 나도 포함이다
그래 끝까지 우두동 개무시해라

하단영역

매체정보

  • 강원도 춘천시 동면 춘천순환로 600
  • 대표전화 : 033-256-3300
  • 법인명 : 주식회사 엠에스투데이
  • 제호 : MS투데이
  • 등록번호 : 강원 아00262
  • 등록일 : 2019-11-12
  • 발행일 : 2019-10-17
  • 발행인 : 이진혁
  • 상임고문 : 신현상
  • 편집인 : 노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충식
  • Copyright © 2021 MS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서충식 033-256-3300·mstoday10@naver.com
  • 인터넷신문위원회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