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문조사
홍기하 작가가 묻는다…“이 시대의 조각이란?”
상태바
홍기하 작가가 묻는다…“이 시대의 조각이란?”
  • 신초롱 기자
  • 댓글 0
  • 승인 2021.06.08 00: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기하 작가의 Vanilla·2021·석고·22x29x185cm(왼쪽), Vanilla·2021·석고·65x80x130cm (사진=신초롱 기자)
홍기하 작가의 Vanilla·2021·석고·22x29x185cm(왼쪽), Vanilla·2021·석고·65x80x130cm (사진=신초롱 기자)

조각의 개념과 본질에 대한 심도 깊은 탐구가 엿보이는 전시가 갤러리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춘천 예술소통공간 ‘곳’에서는 오는 26일까지 입주작가들의 세 번째 릴레이 전시인 홍기하 작가의 개인전 ‘바닐라(Vanilla)’가 진행된다.

전시회에는 석고나 돌로 작업한 조각 7점이 출품됐다. 이들 작품들 중 한 점은 작가가 전시기간 동안 전시장에 마련한 작업공간에서 직접 제작에 나선다. 관람객은 단순히 조각품을 감상하는 것에서 벗어나 작가의 작업 방식과 작품이 완성되는 과정을 지켜보며 작가와 소통할 수 있는 행운을 만끽할 수 있다.

홍 작가는 형태를 정해놓고 만드는 조각이 아니라 재료와 교감하며 그때그때 감정이나 상황에 따라 즉흥적이고 가변적인 조각을 시도하고 있다. 그는 이 시대에 조각을 만든다는 행위가 어떤 의미를 가질 수 있는지를 끊임 없이 탐구한다. 이에 조각에 대해 갖고 있는 다양한 의문에 대한 해답을 찾기 위해 스스로에게도 질문을 던진다.

그는 ‘왜 더 이상 크고 무거운 조각은 탄생하지 않을까’, ‘우레탄폼은 조각일까’, ‘모더니즘 시대보다 조각에 대해 더 진지할 수 있는 시대가 있을까’, ‘노동이 개입된 조각은 그렇지 않은 것보다 더 가치가 있을까’, ‘조각의 채색은 회화의 채색과 어떻게 달라야 할까’, ‘지금은 조각의 암흑기일까’ 등에 대한 해답을 조각을 만들고 찾는 훈련 과정에서 찾고 있다. 

이러한 과정 속에서 작가는 조각의 경우 자본주의 사회에서 가장 비효율적이고 비생산적이기 때문에 오히려 더 큰 가치를 가지는 것이라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한다. 끝으로 그는 “조각이라는 게 돈과 시간, 노동력이 많이 들어 효율적이지 않지만 그것에 가치를 느끼고 있다”며 “관람객들도 알아봐 주면 좋겠다”고 작품을 설명했다. 작가는 조각이 무엇인지에 대한 본인만의 정의를 만들어가는 것을 연구 과제로 삼고 있다.

한편 홍익대 조소과를 졸업한 홍기하 작가는 지난 1월 프로젝트 스페이스 영등포에서 첫 개인전 ‘Vanilla’를 열었으며, ‘Corners 4: We Move We’, ‘스퀘어프로젝트’ 등 다수의 단체전에도 참여했다. 

[신초롱 기자 rong@ms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매체정보

  • 강원도 춘천시 동면 춘천순환로 600
  • 대표전화 : 033-256-3300
  • 법인명 : 주식회사 엠에스투데이
  • 제호 : MS투데이
  • 등록번호 : 강원 아00262
  • 등록일 : 2019-11-12
  • 발행일 : 2019-10-17
  • 발행인 : 이진혁
  • 상임고문 : 신현상
  • 편집인 : 노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충식
  • Copyright © 2021 MS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서충식 033-256-3300·mstoday10@naver.com
  • 인터넷신문위원회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