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문조사
춘천에서 가장 비싼 ‘금싸라기’ 땅 어디?
상태바
춘천에서 가장 비싼 ‘금싸라기’ 땅 어디?
  • 권소담 기자
  • 댓글 0
  • 승인 2021.06.01 00: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동입구 상가, 강원도에서 가장 비싼 땅
지가 가장 높은 토지 5곳 명동에 밀집
춘천지역 올해 개별공시지가 8.85% 상승

춘천 명동 입구의 상가가 위치한 땅이 강원지역에서 가장 비싼 토지인 것으로 조사됐다.

MS투데이가 31일 강원도, 춘천시 자료 및 강원 부동산정보조회 시스템 등을 통해 분석한 결과, 춘천에서 가장 비싼 토지는 ‘조양동 50-13’으로 올해 1월1일 기준 개별공시지가 ㎡당 1377만원(3.3㎡당 4544만원)을 기록했다. 지난해(1293만원)와 비교하면 84만원(6.5%) 상승했다. 해당 토지는 명동 입구에 위치, ‘강원지역 전체에서 가장 비싼 땅’이라는 상징적인 의미도 가지고 있다. 현재 통신업체 대리점, 공인중개사사무소 등이 입지해있다.

 

춘천에서 가장 비싼 토지가 밀집해있는 명동 상권. (사진=박지영 기자)

춘천지역 개별공시지가 상위 5곳은 명동 상권에 집중적으로 몰려있다. 춘천에서 두 번째로 지가가 비싼 상업용 토지는 조양동 50-13과 마주보고 있다. 분식집, 카페, 스포츠 의류점, 약국 등이 위치한 중앙로2가 1로, ㎡당 1371만원을 기록했다. 전년(1079만원) 대비 292만원(27.1%) 크게 오른 수치다.

이어 속옷가게, 안경원, PC방, 냉면가게 등이 위치한 조양동 51-1로 ㎡당 지가가 1173만원으로 공시됐다. 네 번째는 ㎡당 1107만원인 조양동 50-8로 이곳에는 안경원과 미장원이 들어서있다. ㎡당 1095만원인 중앙로2가 29는 중식당, 통신사, 카페 등이 위치해 있으며 춘천에서 다섯 번째로 비싼 땅이다.

 

춘천지역 개별공시지가 ㎡당 지가 상위 5곳. (그래픽=박지영 기자)
춘천지역 개별공시지가 ㎡당 지가 상위 5곳. (그래픽=박지영 기자)

용도지역별 구분에서 주거지역 중 강원도 내에서 가장 비싼 땅은 강원대 후문 먹자골목이 위치한 효자동 628-15가 차지했다. ㎡당 203만8000원 수준이다. 지목 답(畓) 가운데서는 학곡지구 인근의 동내면 학곡리 378-5의 ㎡당 지가가 59만7700원으로 강원지역에서 가장 최고가로 나타났다.

반면 춘천에서 가장 저렴한 땅은 ㎡당 293원으로 동면 품걸리에 소재하고 있으며 자연환경보전지역으로 지정돼있다.

올해 1월1일 기준 개별공시지가 춘천지역 변동률은 8.85%로, 지난해 변동률(5.89%) 대비 2.96%p 올랐다. 강원지역 평균(9.00%)과 유사한 수준이며 전국 평균(9.95%) 대비 1.10%p 낮은 증가폭이다. 교통망 확대 및 SOC 구축 등으로 관광객 방문과 외지인 유입이 활발한 양양(17.85%), 강릉(11.85%), 속초(11.25%) 등 주로 동해안 지역에서 올해 지가 상승폭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개별공시지가에 대해 이의가 있는 토지소유자 및 이해관계인은 오는 6월30일까지 토지소재지 관할 시군으로 이의신청할 수 있다.

[권소담 기자 ksodamk@ms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매체정보

  • 강원도 춘천시 동면 춘천순환로 600
  • 대표전화 : 033-256-3300
  • 법인명 : 주식회사 엠에스투데이
  • 제호 : MS투데이
  • 등록번호 : 강원 아00262
  • 등록일 : 2019-11-12
  • 발행일 : 2019-10-17
  • 발행인 : 이진혁
  • 상임고문 : 신현상
  • 편집인 : 노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충식
  • Copyright © 2021 MS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서충식 033-256-3300·mstoday10@naver.com
  • 인터넷신문위원회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