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문조사
예술가는 돈을 모른다? “NO! 밥은 먹고 살아야지”
상태바
예술가는 돈을 모른다? “NO! 밥은 먹고 살아야지”
  • 신초롱 기자
  • 댓글 0
  • 승인 2021.05.30 00: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술가도 밥은 먹고 살아야 하니까’ 전시에 참여한 심병화 작가. (사진=신초롱 기자)
‘예술가도 밥은 먹고 살아야 하니까’ 전시에 참여한 심병화 작가. (사진=신초롱 기자)

춘천 코워킹 스페이스 ‘살롱드노마드’는 ‘돈을 모르는 예술가가 쿨하고 멋진 사람’이란 인식을 전복하기 위해 탄생한 새로운 공간에서 유쾌한 전시를 기획했다

춘천 조양동에 위치한 살롱드노마드 ‘Space G’는 오는 31일까지 첫 이벤트로 준비한 ‘예술가도 밥은 먹고 살아야 하니까’ 전시를 열고 관람객을 맞이한다. 이번 전시는 서양화가 심병화가 주변 인물을 따뜻한 시선으로 그려낸 작품 10여점을 선보인다.

작가가 출품한 작품들의 주제는 ‘내일을 달리는 사람들’이다. 작가는 수년째 활동하고 있는 자전거 동호회 ‘두바퀴로 가는 세상’ 회원들의 모습을 주로 화폭에 옮겼다. 동호회원들의 출근길과 스포츠를 즐기는 모습을 캔퍼스에 역동적으로 담아냈다.

 

심병화 작가의 ‘내일을 달리는 사람들’. (사진=신초롱 기자)
심병화 작가의 ‘내일을 달리는 사람들’. (사진=신초롱 기자)

전시기간 동안 작가는 관객이 벽을 허물고 담소와 일상을 나누는 관객 참여형 퍼포먼스도 보여준다. 작가는 기타를 연주하거나 그림을 그리는 등 일상을 있는 그대로 공개한다.

지난 25일에는 전시관 내에서 작은 콘서트도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되면서 차질이 빚어졌다. 이 같은 이유로 콘서트는 빔프로젝트를 활용한 이원 상영으로 변경해 이색적인 장면을 연출했다. 

심 작가는 “소규모 공간에서 시민들과 소통할 수 있어 좋았고, 첫 번째 주인공으로 전시를 하게 돼 영광이다”고 밝혔다.

한편 살롱드노마드는 ‘Space G’는 미술품 거래 활성화와 공간 안에서 지역 예술인과 시민이 모일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전시를 진행할 예정이다.

[신초롱 기자 rong@ms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매체정보

  • 강원도 춘천시 동면 춘천순환로 600
  • 대표전화 : 033-256-3300
  • 법인명 : 주식회사 엠에스투데이
  • 제호 : MS투데이
  • 등록번호 : 강원 아00262
  • 등록일 : 2019-11-12
  • 발행일 : 2019-10-17
  • 발행인 : 이진혁
  • 상임고문 : 신현상
  • 편집인 : 노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충식
  • Copyright © 2021 MS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서충식 033-256-3300·mstoday10@naver.com
  • 인터넷신문위원회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