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문조사
[이영춘 시인의 문예정원] 거리두기
상태바
[이영춘 시인의 문예정원] 거리두기
  • 시인
  • 댓글 0
  • 승인 2021.05.26 0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리두기
    
                               
김금용

사람이 문제였어요
사람이 바이러스였어요

진작부터 일 미터 이 미터 거리두기를 해온 식물들은
코로나 19로 사람들 발걸음이 끊어지자
연두빛 풀향이 넘치네요
꽃향이 넘치네요

비행기 길로 얼룩졌던 하늘이 파랗게 맑아졌어요
누렇게 덮치던 황사가 사라졌어요
마스크로 침 튀기는 욕심까지 가리니
목과 눈, 귀가 뚫리고 앞이 환해졌어요
자연의 경고가 이제야 들리네요

사람이 문제였어요
지나침이 바이러스였어요

*김금용:1997년「현대시학」등단*시집「광화문쟈콥」중국어번역시집「나의 시에게」외 다수.현재,「현대시학」편집주간.

이영춘 시인
이영춘 시인

맞습니다. “사람이 문제였어요” 이 시의 작자는 ‘코로나가 우리에게 가르친다. 자연을 살려야 사람도 산다. 사람이 문제였다는 것을 매섭게 가르치고 있다.’고 자술한 바 있습니다. 그렇습니다. 자연이 자연스럽게 살아나야 하는데 인간은 자연을 파괴하는데 열을 올리고 있습니다. 요즘도 여전히 우리 주위의 어디에선가는 자연이 무섭게 파괴되고 있는 현실입니다. 

전 인류에 하늘이 천벌을 내렸음에도, 우리의 수호신 같은 산이 파괴되고 강이 파괴되어 무너져 내리고 있습니다. 이 모두가 사람의 짓입니다. 사람이 일으키고 있는 환란입니다. 지금 현재도 재현되고 있습니다. 일일이 열거하기에는 너무 무서워 입을 닫을 수밖에 없습니다.

화자는 이 시에서 사람과 사람 사이의 거리, 자연과 사람과의 거리를 환유하고 있습니다. 

여기서 ‘거리’는 자연현상과의 ‘거리두기’를 상징합니다. “사람들 발걸음이 끊어지자/연두빛 풀향이 넘치네요/꽃향이 넘치네요”라고 아주 작은 풀향, 꽃향을 예시로 ‘거리두기’로 인해 다시 살아나는 ‘생명성’을 노래하고 있습니다. 어디 그뿐인가요! 

“비행기 길로 얼룩졌던 하늘이 파랗게 맑아졌어요/누렇게 덮치던 황사가 사라졌어요/ 마스크로 침 튀기는 욕심까지 가리니/목과 눈, 귀가 뚫리고 앞이 환해졌다”고 외칩니다. 

이 모든 환란이 “자연의 경고”라고 외칩니다. 그러나 세상은, 아니 권력자들은 시인들과 소시민들의 이런 외침에는 눈도 하나 깜짝하지 않는다는 사실입니다. 초지일관 자신들의 뜻대로 밀고 나가는 것이 능사입니다. 자연 파괴는 오늘도 여전히 진행되고 있으니까요! 

이 “자연의 경고”가 그들에게도 하루 빨리 귀를 열게 해 주었으면 좋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매체정보

  • 강원도 춘천시 동면 춘천순환로 600
  • 대표전화 : 033-256-3300
  • 법인명 : 주식회사 엠에스투데이
  • 제호 : MS투데이
  • 등록번호 : 강원 아00262
  • 등록일 : 2019-11-12
  • 발행일 : 2019-10-17
  • 발행인 : 이진혁
  • 상임고문 : 신현상
  • 편집인 : 노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충식
  • Copyright © 2021 MS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서충식 033-256-3300·mstoday10@naver.com
  • 인터넷신문위원회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