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의 재구성] 사귀던 유부녀와 딸 폭행…법정서 밝혀진 반전
상태바
[사건의 재구성] 사귀던 유부녀와 딸 폭행…법정서 밝혀진 반전
  • 배상철 기자
  • 댓글 1
  • 승인 2021.03.28 00: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칼들고 협박, 아동학대 혐의로 기소된 A씨
피해자 제출 증거 신빙성 낮아, 무죄 선고
(그래픽=박지영 기자)
(그래픽=박지영 기자)

사귀던 30대 유부녀와 그녀의 다섯 살 난 딸을 폭행했다는 혐의로 재판정에 선 40대 남성이 1년이라는 긴 시간을 다툰 끝에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A(43)씨와 여자친구 B(34)씨, B씨가 남편 사이에서 낳은 딸 C(5)양이 함께 살면서 벌어진 이야기를 1심 판결문과 취재를 바탕으로 재구성했다. <편집자>

2019년 1월, A씨는 남편과 이혼을 준비하며 별거 중이던 유부녀 B씨를 만나 교제를 시작했다. 관계가 깊어진 이들은 같은 해 8월부터 춘천에 있는 B씨의 집에서 지내기로 했다. B씨와 그의 남편 사이에서 태어난 딸 C양도 함께였다.

사건은 동거를 시작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일어났다. 9월 24일 새벽 1시, A씨는 여자친구 B씨가 다른 남자와 문자를 주고받은 사실을 알고 이를 추궁하다 화가 나 집 밖으로 나가려고 했다. B씨가 이를 제지하자 A씨는 주방에 있던 식칼을 들고 “딸을 죽이면 나갈 수 있냐”며 협박했다.

다투는 소리를 들은 C양이 잠에서 깨 울자 A씨는 C양의 침실로 들어가 창문을 열고 “너 이 XX 일어나, 너 어떻게 죽일까, 던질까 매달까”라며 피해 아동의 다리를 잡으려 했다. 이를 B씨가 막자 A씨는 C양에게 슬리퍼를 던지고 “네 엄마가 XX냐, 네 아빠 만나면 꼭 이야기해라. 따라해 봐 XX”며 폭언을 퍼부었다.

이 모습을 보고 화가 난 B씨는 A씨의 뺨을 때렸고, A씨 역시 B씨의 뺨을 때리고 연이어 C양의 머리를 손바닥으로 내리쳤다.

A씨는 같은 해 8월 20일과 11월 15일에도 각각 유치원에 가기 싫다며 떼를 쓰고 울었다는 이유로 C양의 발바닥을 효자손으로 두 차례 때리고, 밥을 먹지 않으려고 한다며 숟가락으로 머리를 한 차례 세게 때렸다는 혐의를 받았고 재판에 넘겨졌다. 

1심을 맡은 춘천지법 형사3단독 정수영 부장판사는 위에 언급된 상황들이 사실과 다르다고 판단했다.

B씨의 진술과 B씨가 촬영한 동영상‧사진, B씨가 작성한 메모, B씨의 정신과 상담 내용 등이 증거로 제출됐지만, 불안정한 혼인‧연인관계를 유지한 B씨가 자신에게 유리한 자료를 틈틈이 수집한 것으로 본 것이다.

실제로 B씨는 A씨와 교제하는 도중 또 다른 남성과 성관계했음을 추정할 수 있는 문자를 A씨에게 들키기도 했다. 또 B씨는 이혼을 준비하고 있었지만, 딸의 양육 등을 위해 남편과 계속해서 연락했고 재판이 진행되는 동안에도 이혼하지 않았다.

B씨가 법정에 제출한 증거의 신빙성도 근거가 됐다. 사건 당시 출동한 경찰관이 작성한 112신고 사건처리표에 흉기를 이용한 협박이나 C양의 피해에 관한 내용이 없었고, B씨가 제출한 해바라기센터 상담 내용도 사건 1년 후에 작성돼 사후적으로 내용이 보충됐을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려웠다.

C양이 사건 현장을 목격했다는 취지로 진술하는 동영상 역시 사건 발생 후 9개월 이후에 촬영된 점, B씨에 의해 답변이 유도됐을 가능성이 있는 점, 사건 이후에도 C양이 A씨를 만나고 애착을 표현한 점 등을 근거로 증거능력이 부족하다고 봤다.

또 같은 해 12월 B씨가 남편에게 일련의 사건들이 사실이 아니라는 취지로 말한 점, B씨가 남편의 아이를 임신하고도 A씨의 아이인 척 A씨와 태명을 상의하고 애정을 표현한 점 등도 B씨 주장의 설득력을 떨어뜨렸다.

정수영 부장판사는 이외에도 제출된 증거들을 검토한 결과 “공소사실에 기재된 특수협박과 아동학대 행위를 인정하기 어렵다”면서 특수협박과 아동복지법위반(아동학대) 혐의에 대해 A씨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다만 재판부는 2019년 9월 24일 집 밖으로 나가려는 자신을 막는다는 이유로 양손으로 B씨의 목을 조르고 왼쪽 뺨을 한 차례 때린 혐의(폭행)는 유죄로 인정해 벌금 100만원을 선고했다.

[배상철 기자 bsc@ms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조** 2021-03-28 11:37:35
세상 말세로다

하단영역

매체정보

  • 강원도 춘천시 동면 춘천순환로 600
  • 대표전화 : 033-256-3300
  • 법인명 : 주식회사 엠에스투데이
  • 제호 : MS투데이
  • 등록번호 : 강원 아00262
  • 등록일 : 2019-11-12
  • 발행일 : 2019-10-17
  • 발행인 : 이진혁
  • 편집인 : 김기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충식
  • Copyright © 2021 MS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서충식 033-256-3300·mstoday10@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