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춘 시인의 문예정원] 3월
상태바
[이영춘 시인의 문예정원] 3월
  • 시인
  • 댓글 0
  • 승인 2021.03.17 0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오세영

                 
흐르는 계곡 물에 
귀 기울이면 
3월은 
겨울옷을 빨래하는 여인네의 
방망이질 소리로 오는 것 같다 

만발한 진달래꽃 숲에 
귀 기울이면 
3월은 
운동장에서 뛰노는 아이들의 
함성으로 오는 것 같다 

새순을 움 틔우는 대지에 
귀 기울이면 
3월은 
아가의 젖 빠는 소리로 
오는 것 같다 

아아, 눈부신 태양을 향해 
연녹색 잎들이 손짓하는 달, 
3월은 
그날, 아우내 장터에서 외치던 
만세 소리로 오는 것 같다

*오세영:1965년「현대문학」등단*시집「봄은 전쟁처럼」「적멸의 불빛」외 다수 *서울대명예교수.

이영춘 시인
이영춘 시인

코로나 팬데믹(pandemic)속에서도 계절은 어김없이 찾아온다. 우리가 고난으로 주저앉아 있던 시대에도 초침은 어김없이 돌아갔듯이---. 이 어두운 환란 속에서 어느 새 삼라만상은 눈을 뜨고 입을 열고 우리들 앞에 성큼 다가와 있다. 희망이다. 환희다. 3월은!

3월을 맞는 시인의 귀와 눈은 참 밝고 예리하다. 자연의 소리를 가장 빨리 듣고 빨리 느끼는 전령사다. 이 시의 화자는 “흐르는 계곡물 소리에서 겨울옷을 빨래하는 여인네의 방망이질 소리”를 듣는다. “진달래꽃 숲에서는 운동장에서 뛰노는 아이들의 함성을 듣고”, “새순을 움 틔우는 소리에서는 아가의 젖 빠는 소리” 그 생명의 소리를 듣는다. 

자연과 사람의 소리를 절묘하게 매치시키는 상상력이 이 시인의 눈과 귀다. 어디 그 뿐인가! 시적 시공간(時空間)을 확대하여 민족적 수난의 역사까지 끌어온 기법은 가히 시인의 높은 사유의 경지가 우리들 삶의 배경을 다시 되돌아보게 한다. 

“아아, 눈부신 태양을 향해/연녹색 잎들이 손짓하는 달,/3월은/그날, 아우내 장터에서 외치던/만세소리로 오는 것”이라고 환유한다. 그 어둔 역사 속에서 불타오르던 통곡의 만세소리는 잠자는 우리의 민족정신을 다시 일깨워 주는 희망의 함성으로 들려온다.

이 만세소리처럼, 우리의 이 어려운 역병의 시대도 빨리 환희의 새 소식으로 들려왔으면 좋겠다. 신세계 신문명을 다시 열었으면 좋겠다. 천지에 ‘아가들의 젖 빠는 소리’ 같은 신성(神聖)한 그 소리로, 희망의 꽃망울 터지는 소리가 세상 가득 울려 퍼졌으면 좋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매체정보

  • 강원도 춘천시 동면 춘천순환로 600
  • 대표전화 : 033-256-3300
  • 법인명 : 주식회사 엠에스투데이
  • 제호 : MS투데이
  • 등록번호 : 강원 아00262
  • 등록일 : 2019-11-12
  • 발행일 : 2019-10-17
  • 발행인 : 이진혁
  • 편집인 : 김기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충식
  • Copyright © 2021 MS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서충식 033-256-3300·mstoday10@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