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문조사
코로나 시국 '해외연수 예산' 논란 춘천시의회 "전액 삭감 추진"
상태바
코로나 시국 '해외연수 예산' 논란 춘천시의회 "전액 삭감 추진"
  • 윤왕근·김준엽
  • 댓글 0
  • 승인 2021.02.23 00: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춘천시의회 전경.
춘천시의회 전경.

춘천시의회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 속 해외연수 예산을 한푼 삭감 없이 책정해 논란(2월 17일 보도)이 일고 있는 가운데, 춘천시의회가 관련 예산 전액 삭감 추진 의지를 내비쳐 귀추가 주목된다.

황환주 춘천시의회 의장은 22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올해 2회 추가경정예산안 심사에서 의원 국외여비 예산 전액 삭감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황 의장은 "공론화 과정을 아직 거친 상태는 아니지만 내부적으로는 (예산 삭감에 대한)의견 조율을 한 상태"라며 "곧 운영위원장 등과 논의해 다음 회기에서 공론화 과정을 거쳐 삭감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삭감 여론은 평의원들 사이에서도 기류가 포착되고 있다. 의회 내 야당의원은 "코로나19 사태가 올해 역시 이어지고 있는 상태에서 해외연수를 가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본다"며 "코로나가 잠잠해진다 하더라도 시민과 고통을 분담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 여당 의원 역시 "지난해 여당 의원 사이에서 관련 예산 삭감에 대한 의견이 있었다"며 "의정 활동을 하다보니 삭감 타이밍을 놓친 것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는 실제 (2019년 대비)해외연수 예산 삭감을 했다"고 덧붙였다.

의회는 관련 예산 삭감에 대해 집행부와도 의견 교감을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춘천시와 의회는 2021년도 당초 세입‧세출예산서에 의원 국외 여비로 9550만원의 예산을 책정했다. 이는 지난해 당초예산 의원 국외여비 대비 동일한 액수로 단 한푼의 예산도 삭감하지 않은 것으로, 코로나19로 사투를 벌이고 있는 춘천시민들의 정서와 동 떨어졌다는 비난을 샀다.

한편 이날 강원도의회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의원 국외 여비를 모두 반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도민과 심각한 피해를 본 소상공인들의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서라는 설명이다.

이에 대해 이날 정의당 강원도당은 "전액 반납은 당연한 처사"라며 "편성 자체를 하지 않았으면 논란도 없었고, 편성과 반납에 따른 행정적 소모도 없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춘천시의회 등 해외 연수비를 책정한 시군의회도 하루빨리 전액 반납하고 도민들에게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윤왕근·김준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매체정보

  • 강원도 춘천시 동면 춘천순환로 600
  • 대표전화 : 033-256-3300
  • 법인명 : 주식회사 엠에스투데이
  • 제호 : MS투데이
  • 등록번호 : 강원 아00262
  • 등록일 : 2019-11-12
  • 발행일 : 2019-10-17
  • 발행인 : 이진혁
  • 상임고문 : 신현상
  • 편집인 : 노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충식
  • Copyright © 2021 MS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서충식 033-256-3300·mstoday10@naver.com
  • 인터넷신문위원회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