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 레고랜드 '꼬리자르기 감사' 논란..시민단체 반발 본격화
상태바
춘천 레고랜드 '꼬리자르기 감사' 논란..시민단체 반발 본격화
  • 윤왕근 기자
  • 댓글 0
  • 승인 2021.02.17 00: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레고랜드 중단촉구 범대위 17일 도의회서 관련 간담회
의회에 행정사무조사권, 감사원 감사 청구 촉구
(사진=MS투데이 DB)
(사진=MS투데이 DB)

춘천 레고랜드 테마파크 조성사업 총괄개발협약(MDA)안의 강원도의회 누락과 관련해 강원도 감사위원회가 하급직원 위주로 경징계 처리하는 등 이른바 '꼬리자르기 감사'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지역 시민단체가 대응에 나섰다.

레고랜드 중단촉구 문화예술인, 춘천시민사회단체, 제 정당, 범시민대책위(이하 범대위)는 17일 도의회 의장실에서 '레고랜드 감사위원회 특정감사 관련 대응 간담회'를 개최한다.

이날 간담회에는 범대위 관계자를 비롯해 도의회 곽도영 의장, 허소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심상화 국민의힘 원내대표 등 도의회 관계자 등이 참석한다. 범대위는 간담회에서 도의회를 향해 해당 감사가 하급직원 경징계로 그친 데 대해 문제점을 설명하고 MDA 보고 누락 사안을 이날 개회하는 올해 첫 회기에서 행정사무조사권을 발동할 것을 촉구할 예정이다.

범대위 관계자는 "이번 감사의 최대 관건은 말단 직원들의 단순 행정 오류의 문제가 아닌 도 최고 지휘부와 집행부의 고의 은폐·개입 여부"라며 "지난 국정감사에서도 지적됐듯 지난 협상을 포함, 레고랜드 사업 전 과정을 지휘하고 결정한 이들은 바로 퇴임 직전까지 레고랜드 협상의 전 과정을 실무적으로 지휘하고 총괄한 정만호 전 경제부지사와 최고 결재권자인 최문순 도지사"라고 주장했다.

범대위는 "강원도의회는 감사위원회 조사 결과의 문제점에 대해 깊이 인식, 행정사무조사권 발동과 감사원 감사 청구를 즉각 실시하라"며 "관련 사안의 신속한 처리를 위해 다음 주 도의회 의장과 여야 원내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공개 간담회를 공식 요청한다"고 말했다.

한편 강원도 감사위원회는 최근 2018년 12월 영국 멀린사와 MDA 체결 과정에서 발생한 '권리 의무 변경 동의안'을 도의회에 상정하는 과정에서 임대수익률 축소 등 누락 건에 대한 감사 결과 과장급 1명과 5급 이하 직원 2명을 각 경징계와 훈계 처분, 논란이 인 바 있다.

[윤왕근 기자 wgjh6548@ms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