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 오늘부터 거리두기 완화.."득일까 실일까"
상태바
춘천 오늘부터 거리두기 완화.."득일까 실일까"
  • 윤왕근 기자
  • 댓글 0
  • 승인 2021.02.15 00: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1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중대본 회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1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중대본 회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감소세에 접어들자 사회적거리두기를 완화했다. 이에 따라 춘천지역도 15일부터 현행 2단계에서 1.5단계로 하향 조정된다.

이와 같은 조치에 그동안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거리두기로 폐업 위기에 내몰렸던 상인들은 일말의 기대감을 보이고 있지만, 일반 시민들은 친지방문이 이뤄졌던 설 연휴 직후 거리두기를 완화하는 정부 조치에 대해 섣부르다는 의견을 보이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정부의 거리두기 강화로 한적한 주요 상권 모습.(사진=MS투데이 DB)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정부의 거리두기 강화로 한적한 주요 상권 모습.(사진=MS투데이 DB)

◇영업제한 시간해제..상인 '반색'
정부의 조치로 15일부터 춘천지역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제한 시간도 오후 10시에서 완전히 해제됐다. 이는 지난 8일 비수도권 영업시설 영업시간이 완화된 뒤 1주일 만이다.

다만 5인 이상 모임금지 조치는 유지하도록 했다. 이 같은 조치에 춘천지역 상인들은 매출회복에 대한 기대감을 품고 있다.

애막골에서 주점을 운영하는 자영업자 A씨는 "일주일 전 영업제한 시간을 1시간 늘려준 것 만으로도 설 연휴 큰 덕을 봤다"며 "이런 상황을 감사해야 하는 상태가 아이러니하지만, 폐업을 진지하게 고민했던 것을 기억하면 이마저도 고맙다"고 말했다.

A씨는 "영업제한 시간 완전 해제로 그동안 제한시간이 부담스러워 식당이나 술집 방문을 자제했던 손님들이 방문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휴 이후 확진자 늘어날 것, 정부 조치 이르다"
한편 우려의 목소리도 있다.

직계가족 포함 5인 이상 모임금지와 사회적 거리두기 유지 속 치른 설 연휴지만, 여느 때보다 이동인구가 많아 확진자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가운데 정부의 완화 조치는 아궁이에 불 지피는 격이라는 논리다.

석사동에 거주하는 김정훈(35)씨는 "이번 명절은 당장 지난 추석과 비교했을 때 이동이 더욱 적었던 것 같지만 그래도 시도간, 시군간 이동이 다른 때보다는 많았지 않겠느냐"며 "코로나19 잠복기인 2주가 지나면 설 연휴 이동에 의한 여파가 확연히 드러날 것 같다"고 우려했다.

김씨는 "이런 가운데 연휴 직후 거리두기를 완화한다는 정부의 조치는 4차 대유행을 부추기는 격"이라고 주장했다.

실제 연휴 간 춘천지역 확진자는 1명에 그쳤지만, 확진자가 충남 아산 거주자로 연휴간 부모님 댁이 있는 춘천에 머물렀다 관련 증상이 발현돼 확진판정을 받은 것이다.

귀경전쟁이 시작된 지난 13일 서울양양고속도로 중 남춘천IC, 춘천분기점 등에 차량정체가 가장 심했다. 친지방문을 마치고 돌아온 귀경행렬과 귀성을 포기하고 인근인 춘천 나들이를 왔다가 돌아가는 수도권 인파로 예상된다.

이 같은 연휴 상황과 정부의 거리두기 제한 조치로 인한 효과가 맞물리면 상황은 안좋아질 가능성이 크다.

춘천시 관계자들이 지난 9일 춘천 봄내체육관에서 백신접종센터 설치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춘천시 제공)
춘천시 관계자들이 지난 9일 춘천 봄내체육관에서 백신접종센터 설치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춘천시 제공)

◇정부 오늘 백신 세부 접종계획 발표
이런 가운데 정부의 코로나19 백신 세부접종계획이 15일 발표된다.

춘천시는 앞서 지난 9일 정부의 기본안을 바탕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계획을 확정·발표했다. 접종대상은 춘천시민 28만6000명 중 만 18세 미만과 임신부를 제외한 24만명이다.

이날 발표되는 정부 세부계획안에는 백신별 접종 대상과 구체적인 접종 일정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이 가운데 화이자 백신은 1분기 접종대상인 의료진에게 접종하는 것으로 가닥이 잡힌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요양병원·요양시설 입소자와 종사자 등이 맞을 확률이 크다.

[윤왕근 기자 wgjh6548@ms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