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에 앉아 커피 마신다”…18일부터 방역기준 완화
상태바
“스타벅스에 앉아 커피 마신다”…18일부터 방역기준 완화
  • 배상철 기자
  • 댓글 0
  • 승인 2021.01.18 00: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리두기는 이달 말까지 연장
커피숍 사장이 코로나19로 포장과 배달만 된다고 안내하고 있다. (사진=MS투데이 DB)
커피숍 사장이 코로나19로 포장과 배달만 된다고 안내하고 있다. (사진=MS투데이 DB)

정부가 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인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이달 말까지 연장하면서도 방역 기준은 부분적으로 완화했다.

이에 따라 18일부터 카페 매장에서 음료를 마실 수 있게 된다. 다만 5인 이상 모임은 여전히 제한되고 커피나 디저트 등 간단한 음식을 주문한 경우 매장에 1시간 이상 머물러선 안 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발표한 내용을 토대로 18일부터 달라지는 카페‧식당에 대한 새로운 방역수칙을 일문일답 형식으로 정리했다.

Q.카페에 앉아서 커피를 마실 수 있나.
전국 식당과 카페(일반음식점‧휴게음식점‧제과점영업)에서도 오전 5시부터 오후 9시까지 매장 내에서 음식‧음료를 섭취할 수 있다. 단 음식을 먹지 않을 때는 마스크를 써야 하고 2명 이상이 음료와 디저트 등을 주문하면 매장에 머무는 시간을 1시간 이내로 제한할 것을 권고한다.

Q.카페‧식당에서 지켜야할 방역 수칙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수칙과 같다. 오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는 포장‧배달만 가능하다. 허가·신고 면적 50㎡ 이상 카페에선 테이블 좌석을 한 칸 띄워야 해 전체 면적의 50%만 이용할 수 있다. 매장이용자는 전자출입명부 등 명단을 작성해야 한다. 방역수칙을 위반하면 운영자에게는 300만원 이하, 이용자에게는 10만원 이하 과태료를 부과한다.

Q.5명 이상이 카페‧식당에 가도 되나.
안 된다. 전국적으로 5명 이상의 사적 모임을 금지하는 조치가 2주 연장됐기 때문이다. 다만 거주공간이 같은 가족이나 결혼식을 위해 식당을 이용하는 경우, 공무나 기업의 필수 경영활동에 해당하는 경우는 4명이 넘어도 식사 모임을 할 수 있다. 직장 회식은 필수 경영활동에 포함되지 않는다.

Q.스키장 내 카페‧식당을 이용할 수 있나.
스키장 내 카페‧식당에 대한 집합금지가 해제돼 오후 9시까지 매장 내 취식할 수 있다.

[배상철 기자 bsc@ms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