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신청사 '잔류vs춘천 내 이전' 3월 결정된다"
상태바
"강원도 신청사 '잔류vs춘천 내 이전' 3월 결정된다"
  • 윤왕근 기자
  • 댓글 2
  • 승인 2021.01.12 00: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밀안전진단 3월 전후 실시
-현청사 잔류냐, '춘천 내 이전'이냐 기로
강원도청 현청사 전경. (사진=MS투데이 DB)
강원도청 현청사 전경. (사진=MS투데이 DB)

강원도가 청사 노후화와 안전취약성 등을 이유로 '신청사 기본계획 및 타당성조사 용역'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현 부지 잔류냐, 춘천지역 내 이전이냐 여부가 오는 3월쯤 결정될 예정이다.

11일 강원도에 따르면 오는 3월 도는 도청 신관과 별관, 도의회 건물에 대한 정밀안전진단을 실시할 계획이다. 도는 신청사 논의 자체가 지진취약성 등 안전성 문제에서 출발한 만큼 정밀안전진단 결과에 따라 이전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는 현 청사 부지 잔류에 대한 1차적인 가능성은 열려있는 상태다. 최근 현 부지를 대상으로 실시된 문화재 표본조사 결과, 매장문화재가 출토되지 않아 현 부지 신축·리모델링의 하자가 발견된 상황은 아니다.

변상득 도 회계과장은 "신청사 계획에 따른 용역이 진행 중으로 용역 수행에 반영하기 위한 기초적인 문화재 표본조사를 한 것"이라며 "용역 역시 도청 현 부지의 가능 여부부터 단계적으로 검토하는 것으로, 이 역시 정밀안전진단 결과가 나오지 않았기 때문에 알 수 없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변 과장은 "봉의동 현청사 부지 사용 가능성 여부부터 점쳐 보는 것"이라며 "정밀안전진단과 용역결과가 나와야 잔류, 이전 등 다음단계를 수립하고 진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전 여부의 키(key)가 될 정밀안전진단은 3월 전후로 실시될 예정이며 신청사 관련 용역은 8월에 종료될 예정이다.

이와함께 도는 도청소재지를 이전하는 등의 '춘천 외 이전계획'은 없다는 점을 명확히 했다. 변상득 과장은 "용역의 전제조건 자체가 도청 소재지 이전이 아닌만큼 현청사를 포함한 춘천지역으로 제한해 진행되는 것"이라고 못박았다.

한편 현 청사부지 잔류를 포함한 도 신청사 춘천 내 이전계획이 확실시 되자 지역 일각에서는 이전부지에 대한 설이 계속 도는 중이다.

춘천IC에 인접한 학곡지구는 '접근성' 측면에서 적정부지로 언급되고 있고 근화동 옛 미군 캠프페이지 부지 역시 도심 한복판이라는 최상의 입지조건과 축구장 80개 규모의 넓은 면적 탓에 입방아에 오르내고 있다. 이밖에 동내면 일대 다원지구, 강북 일대 도유지, 중도 등 다양한 '춘천 내 부지 안'이 거론되고 있다.

[윤왕근 기자 wgjh6548@ms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현진 2021-01-12 19:59:31
학곡리 ic주변이나 동면, 우두동 등
접근이 용이한곳으로 옮겨야됩니다
도청이 춘천만의 것이 아닙니다
춘천을 벗어날수 없다면 접근이 가장 용이한 지역에 위치해야죠
지금 부지는 접근성이 너무 떨어집니다
제발 위처럼 씹선비 마인드로 접근하지 마세요

김홍주 2021-01-12 00:38:56
현 강원도청 위치는 조선국왕의 移宮 터로서 말과 가마를 타고 이동할 수 밖에 없었던 조선시대의 교통수단으로 볼 때 불가피한 통치수단으로 현 도청을 활용하여 동해안지역 순시를 하실 때 묵어가신 곳이기도 합니다. 일제가 통치할 때에 도청과 구 조선국왕의 이궁을 지리적으로 누르기 위해 도청위 자리에 신사를 지어 강원의 기운을 누르고자 했던 것인데 이를 아는 우리 나라에서 해방 후 신사를 없애고 현 세종호텔을 유치한 것입니다. 이 사실로 미루어볼 때 강원도청 자리는 천하의 명당자리입니다. 현 상황의 불편한 점을 보완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안이라 판단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