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짐하고 달콤한 케이크 맛집, 춘천 ‘카페 공감’
상태바
푸짐하고 달콤한 케이크 맛집, 춘천 ‘카페 공감’
  • 객원기자
  • 댓글 0
  • 승인 2021.01.12 0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뼈가 시릴 정도로 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게다가 이전부터 시행된 5인 이상 집합금지로 집에만 있는 시간이 늘어나고 있는 요즘이다. 카페를 가지 못하니 커피 한 잔과 곁들여 먹던 달콤한 디저트가 문득 그립다. 기왕 콧바람도 쐬고 드라이브도 할 겸 겨울 제철인 딸기 디저트를 사러 길을 나선다.
 
필자가 디저트를 사러 방문한 곳은 춘천 SNS에 자주 올라오는 감성 카페 ‘카페 공감’이다. 석사동 골목에 있는 카페 공감은 입구에 놓여 있는 입간판처럼 깔끔하고 감성이 넘치는 공간이다. 내부는 그리 넓진 않지만 아기자기하고 따뜻한 분위기와 달콤한 디저트의 향기가 감도는 곳이다.

 

'카페 공감' 내부. (사진=차송미 객원기자)
'카페 공감' 내부. (사진=차송미 객원기자)

이곳의 음료 메뉴는 아메리카노, 카페라떼, 시그니처 메뉴인 아몬드크림라떼가 포함된 커피와 각종 에이드, 라떼, 베리티, 모히또가 포함된 논 커피가 있다. 또 매일 7~8가지로 준비되는 조각케이크, 쿠키, 스콘, 마들렌 등이 있다. 사회적거리두기로 인해 카페 내부 취식이 안된다는 불편함이 있음에도 달콤한 음료와 디저트를 포장하러 손님이 줄을 잇는 디저트 카페다.

 

'카페 공감'에서 판매하는 조각케이크들. (사진=차송미 객원기자)
'카페 공감'에서 판매하는 조각케이크들. (사진=차송미 객원기자)

특히 인기가 높은 조각케이크는 딸기 치즈, 오레오 치즈, 쑥, 블루베리, 딸기 생크림, 초콜릿 등 다양한 맛이 있어 고르는 재미가 쏠쏠하다. 가격은 5800~6200원 사이로 두툼한 두께와 인심 좋은 크기를 자랑한다. 과일과 모든 재료가 듬뿍 올라가 있어 비싸다고 볼 수 없는 가격이다.

케이크 6조각을 고르면 모둠 케이크로도 가져갈 수 있다. 홀 케이크는 최소 2일 전에 예약해야 살 수 있다.

방문 당시 포장한 메뉴는 딸기 생크림 조각케이크다. 빵 3겹이 층층이 쌓여있고 그 사이로 듬뿍 들어간 생크림, 딸기가 넘쳐흐를 듯이 푸짐하다. 생크림은 너무 달지 않은 담백한 맛으로 딸기와 잘 어울리고 부드러운 빵과 조화를 이뤄 입에서 살살 녹는 맛이다. 

 

'카페 공감'에서 판매하는 딸기 생크림 조각케이크. (사진=차송미 객원기자)
'카페 공감'에서 판매하는 딸기 생크림 조각케이크. (사진=차송미 객원기자)

카페 공감은 6~7개의 테이블이 있고 조용하고 감성적인 분위기가 넘치는 인테리어가 특징이다. 특히 예쁜 꽃과 구석구석 놓인 액자들이 눈에 띈다. 내부 취식이 금지되다 보니 카페에서 이야기를 나누며 오순도순 보냈던 시간이 그리워진다. 하루빨리 어려운 시기가 지나가고 따뜻한 햇볕이 들어오는 카페 공감에서 맛있는 디저트와 함께 음료를 즐기는 날이 오길 바란다.

특별한 날을 기념하는 음식으로 케이크만 한 게 없다. 카페 공감에서 달콤한 케이크와 음료를 포장해 집에서나마 달콤한 즐거움을 누리며 겨울의 추위를 극복해보길 추천한다.

/차송미 객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