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대표간식 귤, 더 맛있게 먹는 요리법!
상태바
겨울 대표간식 귤, 더 맛있게 먹는 요리법!
  • 객원기자
  • 댓글 0
  • 승인 2021.01.11 08: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타민C가 풍부해 감기 예방에 좋고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하는 귤은 대표적인 겨울 제철 과일이다. 전기장판 위에 누워 달콤한 귤을 먹으며 손끝이 노랗게 물드는 일은 예삿일도 아니다.

새콤달콤한 귤은 그냥 먹어도 맛있지만 다양한 요리에 활용한다면 더 풍부한 맛으로 즐길 수 있다. 색다른 맛의 귤을 느낄 수 있는 귤 요리 레시피를 소개한다.
 

(사진=셔터스톡)
(사진=셔터스톡)

▶ 귤잼

준비물: 귤, 설탕, 레몬즙

1. 귤과 설탕을 무게 기준 3대 1 비율로 준비한다.
2. 귤껍질을 모두 깐 후 과육을 1알씩 분리한다.
3. 분리된 귤을 믹서기로 곱게 간다.
4. 냄비에 갈아둔 귤과 설탕을 넣고 중간 불에서 끓인다. (냄비 바닥에 눌어붙지 않게 저으면서 끓여준다.)
5. 잼을 오래 보관하고 싶거나 걸쭉한 제형으로 만들고 싶다면 레몬즙 1큰술을 추가한다.
6. 원하는 제형이 됐다면 불을 끄고 한 김 식혀 유리병에 담는다.

귤잼은 만들기 간편하고 오래 보관할 수 있으며 샌드위치, 에이드, 우유 등 다양한 요리에 활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귤 껍질도 함께 갈아 넣어주면 영양소가 풍부해지고 식감도 살아나는 효과가 있다.

▶ 귤피자

준비물: 귤, 토르티야, 꿀, 토마토소스, 올리브, 옥수수, 모짜렐라치즈

1. 귤껍질을 모두 깐 후 과육을 적당한 크기로 썬다.
2. 팬에 올리브유를 두른 후 토르티야가 바삭해질 때까지 굽는다.
3. 구워진 토르티야에 꿀과 토마토소스를 넓게 바른다.
4. 올리브, 옥수수 등 취향에 맞는 재료들을 양껏 올린다.
5. 모짜렐라치즈를 뿌린 후 에어프라이어, 전자레인지, 오븐 등에 넣어 익힌다.

귤피자는 취향에 따라 재료를 추가해 다양하게 즐길 수 있어 좋다. 채소류, 고기류 등을 적절히 넣어주면 한 끼 식사 대용으로도 충분하다.

▶ 귤빵

준비물: 귤, 달걀, 식빵, 버터

1. 귤과 달걀을 개수 기준 6대 1로 준비한다.
2. 귤껍질을 모두 깐 후 믹서기에 간다.
3. 갈아둔 귤을 달걀물과 섞은 후 식빵을 푹 담근다.
4. 팬에 버터를 둘러 귤과 달걀물이 벤 식빵을 먹기 좋게 굽는다.

식빵 대신 핫케이크가루를 활용하는 방법도 있다. 핫케이크가루, 귤즙, 달걀물을 섞어 반죽을 만든 후 구워주면 부드럽고 향긋한 귤빵을 완성할 수 있다.

▶ 귤피차 

준비물: 귤껍질

1. 귤껍질을 깨끗하게 세척한다.
2. 세척한 귤껍질을 가늘게 채 썬다.
3. 채 썬 귤껍질을 건조시킨다. (전자레인지를 활용하거나 상온에 두고 말려준다.)
4. 팬에 건조시킨 귤껍질을 넣고 약한 불로 덖어준다. 

예로부터 한약재로 쓰일 만큼 유용한 귤껍질에는 과육보다 항산화, 항염증 효과가 있는 헤스페리딘 성분이 2~5배 이상 함유돼 있다. 따라서 버리지 말고 귤피차로 활용하길 추천한다.

이렇듯 새콤달콤하고 건강한 귤을 활용한 다양한 요리들이 있다. 요리에 앞서 혹시 모를 이물질이나 농약 성분을 없애기 위해 귤을 잘 씻어주는 것이 중요하다.

귤은 물에 약한 과일이기 때문에 미리 씻어두는 것보다 먹을 만큼만 그때그때 씻어주는 것이 좋다. 귤을 식초, 채소·과일세정제, 베이킹소다 중 하나를 풀어둔 물에 20분 정도 담가둔 후 흐르는 물에 헹구면 된다.

/오혜인 객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매체정보

  • 강원도 춘천시 동면 춘천순환로 600
  • 대표전화 : 033-256-3300
  • 법인명 : 주식회사 엠에스투데이
  • 제호 : MS투데이
  • 등록번호 : 강원 아00262
  • 등록일 : 2019-11-12
  • 발행일 : 2019-10-17
  • 발행인 : 이진혁
  • 편집인 : 김기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충식
  • Copyright © 2021 MS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서충식 033-256-3300·mstoday10@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