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시간 영업 춘천 거두리 ‘홍천 가보자 토종순대국밥’
상태바
24시간 영업 춘천 거두리 ‘홍천 가보자 토종순대국밥’
  • 객원기자
  • 댓글 2
  • 승인 2020.11.27 0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김명빈 객원기자)
(사진=김명빈 객원기자)

인구가 많은 도시에서는 24시간 영업을 하는 가게들이 많지만 춘천에는 24시간 영업하는 식당이 그리 많지 않다. 24시간동안 문을 열어놓는 몇 곳 안 되는 식당 중에서도 오늘 소개할 곳은 거두리에 위치한 ‘홍천 가보자 토종순대국밥’이다. 늦은 시간까지 술 마시는 것을 좋아하거나 퇴근 후 저녁을 해결할 마땅한 곳을 찾는다면 이곳이 제격이다.

‘홍천 가보자 토종순대국밥’은 거두리 은빛유치원으로 들어가는 골목 초입에 자리를 잡고 있다. 건물 앞 2대 정도 주차할 수 있는 공간이 있다. 일부 손님들은 근처에 차를 세우고 오기도 한다. 이곳을 찾는 손님들은 주로 얼큰이 순댓국을 많이 주문한다. 그러나 이번에는 ‘곱창전골’을 주문해 색다른 도전에 나섰다.

 

푸짐한 양이 인상적인 곱창전골. (사진=김명빈 객원기자)
푸짐한 양이 인상적인 곱창전골. (사진=김명빈 객원기자)
재료를 아끼지 않은 모습. (사진=김명빈 객원기자)
재료를 아끼지 않은 모습. (사진=김명빈 객원기자)
새우젓과 곁들인 토종순대. (사진=김명빈 객원기자)
새우젓과 곁들인 토종순대. (사진=김명빈 객원기자)

큰 전골냄비 하나를 가득 채운 곱창전골에는 깻잎, 팽이버섯, 미나리 등의 채소들과 순대, 당면, 곱창까지 한가득 나온다. 펄펄 끓을 때까지 기다리다 위에 올려진 채소에 국물을 부어 채소가 숨이 죽을 때까지 끓으면 먹어도 된다.

2~3인이 먹을 수 있는 양이지만 재료가 가득 담긴 탓에 2인이 먹기에는 다소 많다고 여길 수 있다. 3명이 함께 방문해 전골에 밥까지 볶아먹으면 배불리 잘 먹을 수 있을 것 같은 양이었다. 맛은 술안주로 딱 좋겠다 싶은 칼칼한 맛이다. 국물 맛이 진해서 자꾸 찾게 된다. 특이했던 건 순대가 소시지를 먹을 때 나는 식감이 느껴지는 맛이었다. 보통의 순대와는 조금 다른 식감과 맛이 이 집의 매력인 듯했다. 그렇다고 거부감이 드는 맛은 아니었기에 이질감 없이 맛있게 먹을 수 있었다.

 

기본으로 제공되는 반찬. (사진=김명빈 객원기자)
기본으로 제공되는 반찬. (사진=김명빈 객원기자)

이곳은 보통의 곱창전골을 판매하는 식당과 달리 고추냉이 간장은 따로 준비돼 있지 않았다. 간장이 전골의 맛을 해친다고 생각해서일까. 일부러 준비하지 않은 느낌이었다. 사장님께 물어봐도 원래 고추냉이 간장은 제공되지 않는다고 했다. 오히려 그 점이 아쉬웠다. 찍어먹을 무언가가 있었으면 더 좋았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늦은 저녁을 해결할 곳이 필요하거나 아침을 든든하게 먹고 시작하고 싶다면 거두리 ‘홍천 가보자 토종순대국밥’을 찾아보자.

/김명빈 객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 2020-11-30 01:59:04
지금 먹구왔음ᆢ가성비짱

최** 2020-11-28 12:19:41
맛은 있음.

하단영역

매체정보

  • 강원도 춘천시 동면 춘천순환로 600
  • 대표전화 : 033-256-3300
  • 법인명 : 주식회사 엠에스투데이
  • 제호 : MS투데이
  • 등록번호 : 강원 아00262
  • 등록일 : 2019-11-12
  • 발행일 : 2019-10-17
  • 발행인 : 이진혁
  • 편집인 : 김기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충식
  • Copyright © 2021 MS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서충식 033-256-3300·mstoday10@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