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로드] 술자리가 즐거워지는 카페 ‘타프’
상태바
[카페로드] 술자리가 즐거워지는 카페 ‘타프’
  • 객원기자
  • 댓글 0
  • 승인 2020.11.26 0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랜만에 회식자리가 있었다. 코로나19 여파로 외식은 물론 회식이나 모임도 자제했기에 오랜만의 술자리가 반갑고 기대됐다. 맛있는 음식, 독한 술과 함께 취기는 오르고 피부는 목까지 빨갛게 달아오를 정도가 된 뒤에 자리를 빠져나왔다. 

술은 더 하기 싫고 이대로 집에 가긴 아깝고 아쉬운 마음에 달달한 커피와 디저트가 생각나는 밤, 기분 좋게 찾을 수 있는 카페를 소개한다. 춘천 애막골에 위치한 ‘타프’는 소박하지만 굵은 글씨체로 깎인 나무 간판이 인상적이었다.

 

(사진=카페 '타프' 블로그)
(사진=카페 '타프' 블로그)

입구부터 일본 애니메이션 ‘원피스’ 주인공들이 입간판이 돼 손님을 맞고 있어 이국적인 분위기를 연출했다. 천장엔 캠핑장 랜턴들이 걸려 있었고 눈 앞엔 철제 테이블과 캠핑용 의자가 나란히 놓여 있었다. 가장 눈에 띈 점은 카페 맨 안쪽에 위치한 큰 텐트였다. 텐트 바로 앞 바닥은 인조 잔디를 깔았고 신발을 벗고 들어가는 구조였다. 텐트 안엔 쿠션과 담요들이 놓여 있는 아늑한 분위기였다.

 

카페 내부에 마련된 텐트 공간. (사진=박기연 객원기자)
카페 내부에 마련된 텐트 공간. (사진=박기연 객원기자)

독특한 내부 분위기만큼 큰 메뉴판이 눈에 띄었다. 에스프레소는 독한 놈으로, 카페라떼는 고소한 놈, 버블 티는 블링블링한 놈 등 사장님의 센스에 웃음이 나왔다. 오른편에 위치한 작은 냉장고엔 여러 종류의 케이크와 수제 쿠키가 놓여 있었다. 

 

카페 메뉴판. (사진=카페 '타프' 블로그)
카페 메뉴판. (사진=카페 '타프' 블로그)

고소한 놈, 블링블링한 놈과 우유크림케이크를 주문하고 캠핑장 나무 의자에 자리를 잡았다. 위에 걸려진 캠핑용 랜턴들이 아늑한 분위기를 만들어줬다. 가게안은 물소리, 바람소리들이 배경음악으로 깔려 마치 산 속 캠핑장에 온 듯한 느낌을 받았다. 카운터 바로 앞에 바 형식으로 놓인 키 높이 의자들은 가죽으로 돼 있었는데 오래돼 반질반질해진 팔걸이와 등받이 쿠션부분이 눈에 띄었다. 사장님과 마주앉아 이런저런 세상 이야기를 나눴을 수많은 손님들의 모습이 머릿속에 그려졌다.  

 

고소한 놈, 블링블링한 놈, 우유크림케이크. (사진=박기연 객원기자)
고소한 놈, 블링블링한 놈, 우유크림케이크. (사진=박기연 객원기자)

카페라떼는 적당한 농도의 커피원액이 담겨 뒷맛이 깔끔했다. 마치 페퍼민트 한 잎을 문 듯한 시원함이 입안에 감돌았다. 차가움이 느껴질 때쯤엔 따스하게 데워진 우유가 다시 온도를 맞춰줬다. 우유와 커피 샷의 적절한 조화가 기분 좋은 목 넘김을 만들어냈다.

버블티는 사장님이 손이 가장 많이 간다고 한 음료인 만큼 그 깊이가 느껴졌다. 오래도록 끓여낸 타피오카 펄은 윤기가 났고 유리잔에 반사될 만큼 투명했다. 두터운 설탕 시럽층이 올려진 한 잔의 밀크티는 차마 스푼으로 휘젓기가 아까울 정도였다. 

한 입 먹으니 적당히 단단한 펄들과 시럽들이 입안에서 앙상블을 만들었다. 귓가엔 바닷소리가 들리고 입 속은 달콤한 밀크티로 가득하니 천국이 따로 없었다. 어느덧 술기운은 사라지고 한껏 올랐던 붉은 뺨은 차분히 가라앉았다. 술자리의 여파로 부풀려진 가슴만이 두근거릴 뿐이다.

“한 잔 더 하고 들어갈까?” 라는 동료의 말이 눈물나게 반가웠던 하루였다. 

/박기연 객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매체정보

  • 강원도 춘천시 동면 춘천순환로 600
  • 대표전화 : 033-256-3300
  • 법인명 : 주식회사 엠에스투데이
  • 제호 : MS투데이
  • 등록번호 : 강원 아00262
  • 등록일 : 2019-11-12
  • 발행일 : 2019-10-17
  • 발행인 : 이진혁
  • 편집인 : 김기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충식
  • Copyright © 2021 MS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서충식 033-256-3300·mstoday10@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