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이 모락모락 피어나는 곳 퇴계동 ‘오미리’
상태바
추억이 모락모락 피어나는 곳 퇴계동 ‘오미리’
  • 객원기자
  • 승인 2020.11.23 00: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김명빈 객원기자)
(사진=김명빈 객원기자)

필자가 어린시절 흔히 먹던 삼겹살은 다 냉동 삼겹살이었다. 냉장기술이 발달했을 시기가 아니었기 때문에 돼지고기는 늘 바짝 구워 먹어야 했고 냉동으로 유통될 수밖에 없었다. 지금은 냉장 유통기술이 발달해 냉동고기보단 생고기를 더욱 쉽게 접할 수 있다. 그래도 가끔은 은박지 위에 구워먹던 냉동 삼겹살을 추억할 때가 있었는데 오늘 소개할 곳은 추억을 되살려주는 집이다.

이곳은 퇴계동에 자리잡은 ‘오미리’다. 주차는 2~3대 정도 할 수 있으며 가게 입구가 아니라 뒤로 돌아 들어와야 한다. 이곳은 ‘춘천에서 제일 처음으로 고기를 받는 집’이라는 문구가 적혀있다. 그만큼 신선한 고기를 받는 것을 의미한다. 추억의 맛을 파는 가게지만 실내는 현대식 인테리어로 깔끔하다. 좌식과 입식 테이블이 고루 갖춰져 있다.

 

후추가 뿌려진 냉동삼겹살 3인분. (사진=김명빈 객원기자)
후추가 뿌려진 냉동삼겹살 3인분. (사진=김명빈 객원기자)
은쟁반에 먹음직스럽게 담겨나오는 밑반찬과 쌈채소. (사진=김명빈 객원기자)
은쟁반에 먹음직스럽게 담겨나오는 밑반찬과 쌈채소. (사진=김명빈 객원기자)

어린시절을 추억하며 냉동 삼겹살 3인분을 주문했다. 삼겹살을 주문하면 동그란 은쟁반에 여러 밑반찬을 내주는데 어린시절 할머니 집에서 볼 법한 은쟁반이다. 기본 반찬에는 같이 구워먹을 수 있는 채소들과 김치, 콩나물무침 등이 있고 고기와 함께 먹을 쌈 채소와 파무침이 함께 나왔다.

우선 냉동 삼겹살 3인분을 주문했다. 삼겹살을 주문하면 동그란 은쟁반에 여러 가지 밑반찬을 내주신다. 기본 반찬에는 함께 구워 먹을 수 있는 채소들과 김치, 콩나물무침, 파무침, 쌈 채소가 나온다. 특히 이곳의 파무침 기가막힌 맛을 자랑한다. 적당히 매콤하면서도 새콤달콤해 고기의 느끼함을 잡아주면서 고기가 질리지 않도록 입맛을 계속 돋워준다.

 

삼겹살 한 쌈. (사진=김명빈 객원기자)
삼겹살 한 쌈. (사진=김명빈 객원기자)

냉동 삼겹살은 센불에 구우면 수분이 금세 날아가 뻣뻣한 식감의 고기가 돼버리니 맛있게 즐기려면 적당한 온도에서 구워야 한다. 고기를 올렸을 때 후추를 뿌리고 한쪽에는 미나리, 부추를 같이 구워 고기와 먹으면 채소의 향이 고기에 스며들어 더욱 맛있어진다.

 

간장 계란밥과 비빔국수. (사진=김명빈 객원기자)
간장 계란밥과 비빔국수. (사진=김명빈 객원기자)

고기와 곁들여 먹을 수 있는 사이드 메뉴도 주문했다. 간장 계란밥과 비빔국수다. 간장 계란밥도 옛날에 밥을 안 먹는다고 떼를 쓰면 엄마가 해주던 그런 맛이다. 고소한 참기름과 간장, 계란의 맛이 밥과 어우러져 짭조름하면서도 고소한 맛이 일품이다. 비빔국수에는 생김치가 아니라 볶은김치가 들어가 색다른 맛을 자랑했다.

오늘만큼은 늘 먹던 생삼겹살 대신 추억을 떠오르게 하는 냉동 삼겹살로 한 끼를 해결하면 어떨까.

/김명빈 객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