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톰한 아귀가 한가득! 장학리 ‘복순이아구찜’
상태바
도톰한 아귀가 한가득! 장학리 ‘복순이아구찜’
  • 객원기자
  • 댓글 1
  • 승인 2020.11.20 0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쌀쌀해지는 초겨울이면 뜨끈한 국물이 생각나기 마련이지만 필자에게는 겨울이 되면 떠오르는 보양음식은 따로 있다. 매콤하면서도 담백한 아귀찜이 그 주인공이다. 얼큰한 그 맛을 즐기면서 땀을 쭉 빼고 나면 여느 보양식 부럽지 않게 원기회복이 되는 느낌이라 즐겨찾는 편이다. 춘천에서도 아귀찜으로 명성이 자자한 곳이 있어 가보기로 했다. 장학리에 위치한 ‘복순이아구찜’이다.

 

(사진=김민진 객원기자)
(사진=김민진 객원기자)

‘복순이아구찜’의 매장 내부는 환하고 깔끔하게 돼 있었다. 매장은 그리 크지 않지만 포장을 하고 기다리는 손님들과 식사를 즐기는 손님들로 북적였다. 이곳의 메뉴판은 단촐했다. 아귀찜만 단일메뉴로 취급한다는 것만 봐도 아귀찜 맛집으로 유명세를 떨친다는 것을 믿을 수밖에 없다. 홀에서도 먹을 수 있지만 아귀찜을 포장하기로 했다. 인기가 많은 만큼 재료가 조기 소진될 때가 있다고 하니 미리 전화로 확인해 보는 것이 좋다.

아귀는 저지방 고단백 식품으로 위와 장을 튼튼하게 하고 동맥경화와 당뇨병 등 성인병 예방에 좋으며 콜라겐이 풍부해 피부미용에 도움이 된다. 또한 과로에 지친 현대인들에게 도움이 되며 혈압을 내리는 약리작용을 해 준다고 하니 정말 최고의 보양식이 아닐 수 없다.
 
포장한 아귀찜 뚜껑을 열자 푸짐하게 쌓인 아귀찜이 등장한다. 보자마자 먹음직스러운 자태에 군침이 흐른다.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건 튼실한 낙지다. 오도독 재밌는 식감의 미더덕도 수북하다. 먹기 좋게 아귀찜을 자르자 포슬포슬 하면서도 고소하고 담백한 생선의 맛과 식감이 정말 좋은 껍질, 아가미 등이 한 데 어우러져 고추냉이 간장에 찍어 먹으니 환상적인 맛을 느낄 수 있었다. 매콤한 양념은 감칠맛이 돌아 젓가락질을 멈추지 않게 한다.

 

(사진=김민진 객원기자)
(사진=김민진 객원기자)
(사진=김민진 객원기자)
(사진=김민진 객원기자)

맵기 조절도 가능해 매운 걸 잘 먹지 못하는 이들도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다 먹은 뒤 아삭한 콩나물과 남은 양념, 야채를 조금 더 넣어 볶음밥을 만들어 먹었다. 이로써 진정한 아귀찜 코스 요리가 완성된 기분이 든다. 매장에서 즐겨도 좋겠지만 포장을 하면 양이 푸짐해 여럿이 모여 함께 즐기기에도 좋을 듯하다.

때가 때이니 만큼 몸살 기운 하나에도 소스라치게 놀라며 건강 챙기기가 급선무인 요즘, 맛도 좋고 몸에도 좋은 음식을 찾고 있다면 ‘복순이아구찜’을 추천한다. 매콤하면서도 담백해 땀을 한바탕 흘리며 기분전환까지 할 수 있는 음식 아귀찜으로 소중한 사람들과 함께 즐겨보는 건 어떨까.

/김민진 객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허유나 2020-11-29 22:16:18
아아아 입맛 확 돌게하는 아귀찜이네요~ 침샘 폭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