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시민단체 "레고랜드 7000억 대 혈세낭비 막장사업"
상태바
춘천시민단체 "레고랜드 7000억 대 혈세낭비 막장사업"
  • 윤왕근 기자
  • 승인 2020.11.13 0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대위, 입수 자료 근거
춘천 중도 레고랜드코리아 테마파크 조성공사 현장.(사진=MS투데이 DB)
춘천 중도 레고랜드코리아 테마파크 조성공사 현장.(사진=MS투데이 DB)

춘천 중도 레고랜드코리아 테마파크 조성사업과 관련, 최문순 도지사는 투자금액이 600억원이라고 주장했지만 춘천시민단체들은 혈세만 7000억원이 투입되는 '막장사업'이라고 비판하고 나섰다.

12일 레고랜드 중단촉구 범시민대책위(이하 범대위)가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현재까지 레고랜드 사업에 투자된 금액은 강원도 1225억원 정부와 춘천시 738억원 등 1963억원이다. 여기에 중도개발공사가 투입한 2779억9000만원을 합하면 총 투입금액은 4743억원에 이른다는 것이 범대위의 주장이다.

범대위가 밝힌 중도개발공사의 가용 금액은 출자금 211억원, 대출금 2140억원, 주차장, 레고확장부지 매각대금 등 2860억원이다. 여기서 중도개발공사 보유분 잔액으로 추정되는 81억원을 제외하면 실제 사용한 금액은 2779억원에 이른다는 것이 범대위의 주장이다.

특히 범대위는 중도개발공사가 사용한 대출금 2140억원중 2100억원은 고스란히 강원도가 떠 않을 부채라고 지적했다. 중도개발공사와 강원도는 부지를 매각해 대출금을 갚아나가겠다는 입장을 견지해 왔다. 실제 지난 10월 국감에서 최문순 지사 역시 "대출금 2140억원은 부지를 매각하면 갚을 수 있는 돈이기에 혈세낭비가 아닌 성공적인 외국인 투자사업"이라고 주장했었다.
 

(CG=박지영 기자)
(CG=박지영 기자)

하지만 범대위는 이같은 주장에 반론을 제기했다.

오동철 운영위원장은 "중도에서 매각 가능한 부지를 모두 매각해도 그 금액은 2200억원을 넘을 수 없다"며 "이는 중도개발공사가 2018년 9월 부지매각을 위한 설명회에서 밝힌 금액 2500억원에 단 한곳도 응하지 않은 사실에서 알 수 있다"고 말했다.

범대위가 제시한 '하중도 매각가능 무지 및 매각예상가' 자료를 보면 △휴양형 리조트(5만8689㎡) 410억원 △호텔부지(6만134㎡) 420억원 △복합테마파크(5만2571㎡) 367억원 등 8곳(총 31만4820㎡), 2203억원이다.

오 위원장은 또 " 중도개발공사는 강원도로부터 부지매입비 513억원 받고도 대출금 상환에는 고작 40억원만 사용했다"며 "이렇게 되면 실제 강원도가 투자한 금액만 해도 3325억원"이라고 주장했다.

범대위는 매각 가능부지 중 410억원의 예상 가치를 가진 휴양형 리조트 부지는 STX(전 시공사)에 3년 거치 7년 분할 상환의 조건으로 협약을 맺었기에 실제 매각금액은 1800억원대에 지나지 않는다는 주장이다.
 

지난 5월 춘천 중도 레고랜드테마파크 조성공사 현장을 방문한 최문순 강원지사가 관계자들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MS투데이 DB)
지난 5월 춘천 중도 레고랜드테마파크 조성공사 현장을 방문한 최문순 강원지사가 관계자들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MS투데이 DB)

또 향후 개장까지 중도 레고랜드 사업을 위해 강원도와 중도개발공사가 투입해야할 비용은 강원도 928억원, 중도개발공사 1731억원 등 2659억원에 이른다고 주장했다. 오 위원장은 "이 비용은 춘천시 하수종말처리장 증설비용과 교통체계 개선비용 등은 포함되지도 않은 금액"이라고 말했다.

범대위는 "부지를 모두 매각해도 약 800억원이 부족하다. 대출금 2100억원은 갚을 수 없다는 것을 명백하게 증명하는 것이고 아무 문제없이 완공된다 해도 부채만 3000억원이 남는다"며 "결국 레고랜드 사업이 완공된다고 해도 강원도는 도민혈세 3325억원과 감정가만으로도 7000억원의 가치를 가진 중도 땅을 모두 날리고 수익은 없는 빈털터리 사업이 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오 위원장은 "자당 지사를 구하기 위해 검증의 기회를 모두 날린 민주당 도의원들이나 의석수 때문에 방법이 없다는 국민의 힘 도의원들은 강원도민의 대변자라 주장할 수 없다"며 "하나마나한 행정사무감사로 시간을 끌지 말고 즉각 레고랜드 검증을 위한 특위를 구성하라"고 촉구했다.

또 "모든 자료가 비공개 되는 상황에서 범대위가 이만큼 까지 문제점을 밝혀내는데도 아전인수식 해석으로 도정의 면죄부를 주기위해 쓸 머리를 제발 도민을 위해 사용하기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최문순 도지사는 지난 10월 강원도 국정감사에서 "레고랜드 사업에 실제 투자된 금액은 600억원"이라고 주장했다.

[윤왕근 기자 wgjh6548@ms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