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지역 정치권, "부실정화 캠프페이지 전면 재조사하라"
상태바
춘천지역 정치권, "부실정화 캠프페이지 전면 재조사하라"
  • 윤왕근 기자
  • 승인 2020.10.29 0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춘천시의회 캠프페이지 부실정화 진상규명 및 대책 특별위원회(위원장 김은석)는 28일 오전 폐유류통이 발견된 캠프페이지 일원 현장을 확인·점검했다.(사진=춘천시의회 제공)
춘천시의회 캠프페이지 부실정화 진상규명 및 대책 특별위원회(위원장 김은석)는 28일 폐유류통이 발견된 캠프페이지를 방문, 점검했다.(사진=춘천시의회 제공)

속보=춘천 옛 캠프페이지 부지에서 최근 땅속에 파묻혀 있는 유류통 수십개가 발견(본지 10월 28일 보도), 부실정화 파문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지역정가를 중심으로 전면 재조사 촉구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다.

춘천시의회 캠프페이지 부실정화 진상규명 및 대책 특별위원회는 28일 성명을 내고 국방부와 환경부를 집중 규탄했다. 특위는 "옛 캠프페이지 개발을 위한 문화재 발굴 과정에서 유류통 30여 개가 발견됐다"며 "특위가 제기한 의혹들이 점차 사실로 드러나고 있다. 추가적인 유류통이 매립되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주장했다.

특위는 "2007년 국방부와 환경부는 합동으로 미군측이 조치하기로한 8개항목에 대한 조사를 실시했다"며 "미군 측이 조치하기로한 항목은 지하유류저장탱크, 불발탄처리 등 지극히 기본적인 조치들"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발견된 유류통은 주한미군이 기본조치조차 제대로 하지 않고 떠났고 이에 대한 기본검증조차 이루어지지 않았다는 증거"라며 "또 유류통이 발견된 지역은 정화구역에서 배제되었던 곳이므로 이미 특위가 제기했던 환경조사를 위한 시료채취 범위가 촘촘하지 못했고 정화과정이 허술했다는 증거"라고 주장했다.
 

지난 27일 춘천 옛 캠프페이지 부지에서 발견된 유류통. (사진=박지영 기자)
지난 27일 춘천 옛 캠프페이지 부지에서 발견된 유류통. (사진=박지영 기자)

특위는 "상황이 이러한데 누구하나 춘천시민들에게 제대로 사과하지 않았다"며 "국방부는 민간검증단 구성에 합의했지만 여전히 자신의 잘못을 완전히 인정하지 않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캠프페이지 부실정화로 춘천시민들이 입은 상처와 피해가 크다. 50년 만에 반환받은 땅에 시민공원을 만들고자 했던 꿈은 기약없이 유보됐다"며 "캠프페이지는 춘천의 심장부로서 원도심의 활성화를 위해서 더 이상 하루라도 방치할 수 없는 곳"이라고 말했다.

특위는 "기본조치 조차 확인하지 않은 국방부를 신뢰할 수 없다"며 "토양 심층부와 지하수의 오염까지 의심해야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재조사마저 춘천시민들을 기만하고자 한다면 춘천시의회와 시민들의 강력한 저항 앞에 서게 될 것임을 다시한 번 강력히 경고한다"고 말했다.

정의당 강원도당도 이날 성명을 통해 "국방부와 환경부는 더 이상 발뺌 말고 무한책임 자세로 임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말했다.

도당은 "이번에 발견된 기름통은 밀도가 휘발유보다 무거운 윤활유로 추정돼 오염의 정도가 더 심각할 것으로 보인다"며 "지금이라도 정부는 반환미군기지 정화와 복원에 대한 재검증 및 전수조사 방법과 정화방법을 재정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왕근 기자 wgjh6548@ms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