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환의 국밥로드] 1. 춘천 ‘조부자 매운 순대국 애막골점’
상태바
[문성환의 국밥로드] 1. 춘천 ‘조부자 매운 순대국 애막골점’
  • 객원기자
  • 승인 2020.10.29 00:0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날씨가 점점 추워지는 요즘 이 시기에 딱 맞는 음식은 무엇일까요? 혹자는 군고구마를 또 다른 이는 대하를 말하곤 하지만 저는 감히 ‘국밥’이라고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적당한 가격에 속은 물론이고 마음까지 채울 수 있는 국밥은 제가 제일 좋아하는 음식이기도 합니다. 그동안 맛있는 국밥을 찾아서 안동, 이태원, 동대문, 문경, 남양주, 부산, 목포 등 다양한 곳의 다녀본 진성 ‘국밥忠’인 제가 이번에는 춘천의 국밥집을 찾아서 리뷰하려고 합니다.

오늘의 첫 번째 국밥집은 춘천지역 국밥 브랜드인 ‘조부자 매운 순대家 : 애막골점’입니다. 여기 국밥집은 제가 지난해 춘천에서 처음 자취를 시작했을 때 먹었던 국밥집이었는데요. 이름 그대로 매운 순대국을 위주로 판매하는 가게입니다.

 

(사진=문성환 객원기자)
(사진=문성환 객원기자)

순대국에 고기는 머릿고기와 돼지내장 그리고 순대가 들어가는데, 피순대는 아니고 고추와 부추가 함께 들어간 순대였습니다. 순대국밥의 경우 보통 부추를 양껏 집어넣어서 먹거나, 새우젓갈이나 고추기름, 들깨가루 등을 넣어서 먹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이 국밥집의 순대국밥은 그럴 필요는 없습니다. 처음 나올 때부터 맵기도 하지만 들깨가 조금 과하다 싶을 정도로 많이 들어가 있고, 싱겁지 않기 때문입니다. 이에 독자 여러분들이 순대를 따로 주문하지 않는다면 새우젓에 손을 댈 일은 거의 없으리라고 봅니다. 

더 매운 맛을 원하는 경우 더 맵게 해달라고 주문 시 요청을 하면 됩니다. 그럼 더 매운 맛의 순대국밥을 맛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 매운맛의 깊이가 좀 얕은 듯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싱싱한 고추에서 나오는 알싸한 매운맛이나, 장에서 나오는 깊은 매운맛이라기보다는 그냥 무작정 매운 맛이서 아쉽게 느껴지기도 했습니다.

또다른 인상적인 점은 ‘머리고기’의 가격이었습니다. 1만5000원이라는 부담없는 가격으로 인해 주문하기 전에는 ‘조그마한 접시에 여덟 점 쯤 나오겠지’라고 생각했는데 거대한 찜통에 고기가 가득 담긴 그 모습에 사진찍는 것조차 깜빡하고 무작정 먹기 시작했습니다. 다만 모두 머리고기인 것은 아니고 순대와 내장, 돼지 혀 등이 수육으로 썰어져 부추 위에 얹어져 나왔습니다. 요즘 같은 세상에 1만5000원으로 이 정도의 머릿고리를 먹을 수 있다는 건 참 보기 드문 일인데, 감사한 마음으로 맛있게 먹었습니다.

 

(사진=문성환 객원기자)
(사진=문성환 객원기자)

다만 아쉬웠던 점은 국밥과 함께 나오는 부추에서 풋내가 좀 났다는 것과 김치가 중국산 특유의 물컹한 맛이 났습니다. ‘매운 순대家’라는 콘셉트에 맞게 새우젓과 소금에도 고춧가루가 제법 들어갔던 것처럼 김치에서도 제대로 된 매운맛이 났으면 더 좋지 않았을까하는 아쉬움이 남았습니다. 그렇지만 전반적으로 나쁘지 않았고, 가성비는 정말 훌륭했습니다.

/문성환 객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명옥 2020-11-03 12:04:06
여기 안올라왔으면좋겠어요 그때 무시당한일이 자꾸생각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