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격리폐기물 ‘당일 소각’지침...강원도 지켜지지 않아
상태바
코로나19 격리폐기물 ‘당일 소각’지침...강원도 지켜지지 않아
  • 석민정 기자
  • 승인 2020.10.25 0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득 쌓인 의료폐기물 (사진=연합뉴스)
가득 쌓인 의료폐기물 (사진=연합뉴스)

강원도에서 발생하는 코로나19 격리 폐기물처리 과정에서 ‘당일소각’ 지침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정부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격리의료폐기물의 신속한 처리를 위해 ‘코로나19 격리의료폐기물 관리방안’에 ‘당일위탁·당일운반·당일소각’지침을 강화했지만 도내에는 소각처리 시설이 없어 300km이상의 장거리 운반 등 문제가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뿐만 아니라 정부의 당일 소각 원칙에도 불구, 올해 9월 기준 코로나19 격리의료폐기물에 대한 최종 소각처리가 하루 이상 소요된 건수가 전국적으로 1000건이 넘었으며, 기준도 불명확해 코로나19 감염으로부터 국민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윤준병 의원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올해 1~9월까지 코로나19 격리의료폐기물 배출·소각처리 현황’에 따르면 강원도를 포함한 서울, 전북, 제주 등 10개 지역은 격리의료폐기물을 다른지역까지 운반해 처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강원도에서 발생한 의료폐기물은 364km 떨어진 경북 경주시에 위치한 소각업체에서 처리되고 있었다.

코로나19 격리의료폐기물의 ‘당일 소각’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최종 소각처리까지 하루 이상 걸린 건수는 총 1092건에 달하고 이중 361건(33.1%)은 소각처리까지 이틀, 30건(2.7%)는 3일 이상 소요됐다.

윤준병 의원은 “코로나19 격리의료폐기물의 신속한 처리는 감염 전파의 우려를 불식시키는 가장 중요한 사안이나, 현장에서는 장거리 운반과 처리지연 문제가 발생하는 상황”이라며 “정부는 기준과 원칙을 명확하게 정해 신속한 소각처리를 위한 대책을 마련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석민정 기자 suk3845@ms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